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강덕 포항시장 "포스코, 지주사 서울에 두는 것은 배은망덕"(종합)

송고시간2022-02-07 17:08

beta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7일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설립과 관련해 "서울에 본사를 둔다는 것은 (포항에)배은망덕한 일"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 시장은 이날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포스코가 포항에 처음 공장을 설립할 때 땅값을 반값에 사들이고 포항 영일만 바다 절반을 앗아갔으며 현재까지 환경 피해를 주고 있다"며 "그런 만큼 포항에 더 헌신해야 하지만 국민기업이 지방 소멸에 앞장서고 있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정부가 2019년 1차 이전대상 공공기관 153개를 모두 이전했지만 수도권과 중부권 쏠림 현상은 여전하고 경북에는 이전한 기관이 10곳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기업이 지방 소멸에 앞장서고 있다" 성토

이철우 도지사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

기지간담회하는 이강덕 포항시장
기지간담회하는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7일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설립과 관련해 "서울에 본사를 둔다는 것은 (포항에)배은망덕한 일"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 시장은 이날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포스코가 포항에 처음 공장을 설립할 때 땅값을 반값에 사들이고 포항 영일만 바다 절반을 앗아갔으며 현재까지 환경 피해를 주고 있다"며 "그런 만큼 포항에 더 헌신해야 하지만 국민기업이 지방 소멸에 앞장서고 있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정부가 2019년 1차 이전대상 공공기관 153개를 모두 이전했지만 수도권과 중부권 쏠림 현상은 여전하고 경북에는 이전한 기관이 10곳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는 행정안전부가 2021년 10월 고시한 '인구감소 89개 시·군·구' 가운데 경북이 16곳으로 가장 많았고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로 국가적 위기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간담회 도중 "나더러 기업이 수도권에 가는 것에 반대한다고 반시장·반경제적이라고 하는데 그 사람들은 반국가적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공동체를 생각해야 하는데 현재 태도는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한발 더나아가 "기업시민, ESG에 역행", "통탄할 일", "좌시할 수 없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이사회, 임시주총을 통해 일시적으로 통과한 것 같아도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고 보며 8일 사회단체 간담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려고 한다"며 "대선 후보들에게 어필하고 있고 대선 후 인수위에도 적극 전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결정권도 없는 제철소장이나 부소장이 언론에 나온 뒤 설명하러 왔는데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포스코 회장이나 본부장이 와서 협의해야 하고 그전에도 수차례 와서 설명하라고 했는데 무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아침 열린 중대본 화상회의를 통해 포스코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경북도 및 도내 시·군이 공동대응에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시는 앞으로 포스코 지주사 본사 포항 이전,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 포항 설치, 지역상생협력 대책 입장 표명 등 3대 요구사항 이행 운동을 펴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중대본 화상회의에서 "지주회사를 수도권에 두려는 것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일"이라며 "도민의 희생 위에서 대한민국 경제발전 원동력이 된 포스코가 지주회사 본사를 서울에 둔다는 것은 도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스코는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물적분할을 통해 투자형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 아래 철강 등 사업 자회사를 두는 지주사 체제 전환을 확정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