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감염됐던 축구대표 홍철, 음성 나와 두바이서 귀국길

송고시간2022-02-07 11:07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2연전을 치른 축구대표팀에 합류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수비수 홍철(대구)이 7일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코로나19 확진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격리 중이던 홍철이 현지시간 6일 음성판정을 받아 오늘 오후 귀국한다"면서 "홍철은 귀국 후 7일간 격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27일 레바논 시돈에서 치른 레바논과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두바이로 이동해 1일 시리아와 벌인 8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해 10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축구대표 홍철.
축구대표 홍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2연전을 치른 축구대표팀에 합류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수비수 홍철(대구)이 7일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코로나19 확진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격리 중이던 홍철이 현지시간 6일 음성판정을 받아 오늘 오후 귀국한다"면서 "홍철은 귀국 후 7일간 격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27일 레바논 시돈에서 치른 레바논과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두바이로 이동해 1일 시리아와 벌인 8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해 10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하지만 홍철은 두바이 도착 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결과가 나와 지난 2일 귀국한 대표팀과 동행하지 못하고 UAE 방역수칙을 따라 현지에서 자가격리를 해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