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장 비싼 와그너 야구카드, 절반 찢어진 것도 5억7천만원

송고시간2022-02-07 07:41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가장 희귀한 상품으로 평가되는 호너스 와그너의 야구 카드가 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MLB.com은 7일(이하 한국시간) 와그너의 절반쯤 찢어진 T206 야구카드가 SCP옥션스의 경매에서 47만5천959달러(약 5억7천만원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가장 희귀한 야구 카드로 평가되는 와그너의 T206 야구카드 원본은 지난해 8월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에서 스포츠 카드 역사상 최고액인 660만달러(약 77억원)에 낙찰됐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너스 와그너의 절반 찢어진 야구 카드로 거액에 낙찰됐다.
호너스 와그너의 절반 찢어진 야구 카드로 거액에 낙찰됐다.

[SCP옥션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가장 희귀한 상품으로 평가되는 호너스 와그너의 야구 카드가 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MLB.com은 7일(이하 한국시간) 와그너의 절반쯤 찢어진 T206 야구카드가 SCP옥션스의 경매에서 47만5천959달러(약 5억7천만원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가장 희귀한 야구 카드로 평가되는 와그너의 T206 야구카드 원본은 지난해 8월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에서 스포츠 카드 역사상 최고액인 660만달러(약 77억원)에 낙찰됐었다.

20세기 초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유격수로 활약한 와그너는 1936년 명예의 전당 투표 첫해에 베이브 루스, 타이 코브, 월터 존슨, 크리시티 매튜슨 등과 함께 뽑힌 전설적인 선수다.

와그너의 야구카드는 1909년 한 담배회사에서 발행한 것이다.

그러나 와그너는 자신의 동의 없이 카드를 제작한 담배 회사에 항의해 제작이 중단됐다.

현재는 50∼200장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와그너의 T206 야구카드는 경매에 등장할 때마다 최고액을 경신했다.

SPC 옥션스는 자사 트위터를 통해 "와그너의 절반 찢어진 카드가 다른 90% 이상의 스포츠 카드보다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2021년 8월 660만달러에 낙찰된 호너스 와그너 T206 카드.
2021년 8월 660만달러에 낙찰된 호너스 와그너 T206 카드.

[EPA=연합뉴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