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송고시간2022-02-08 13:00

beta

수도권에서 당일 여행하기 좋은 강원도 철원입니다.

두 곳을 모두 보고도 시간과 아쉬움이 남는다면, 철원의 소소한 여행지 3곳을 방문해 보세요.

10분 정도면 돌아볼 수 있고, 예쁜 기념사진을 남기기 좋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1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2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3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4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5

[여행honey] 철원 작은 여행지 세 곳…10분 컷 관람 가능 - 6

(서울=연합뉴스) 수도권에서 당일 여행하기 좋은 강원도 철원입니다. 철원의 요즘 핫플레이스는 '한탄강 주상절리 잔도'와 겨울 진객 '두루미'를 관찰할 수 있는 '철원철새도래지관찰소'입니다. 두 곳을 모두 보고도 시간과 아쉬움이 남는다면, 철원의 소소한 여행지 3곳을 방문해 보세요. 10분 정도면 돌아볼 수 있고, 예쁜 기념사진을 남기기 좋습니다.

첫 번째는 화강의 김화교입니다. '어부의 노래', 다슬기 모양, 쉬리 모양 터널 등 공공미술프로젝트로 설치된 예쁜 조형물들이 있습니다. 일몰 때는 해의 방향을 따라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습니다. 지금은 걸어서만 건널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도피안사(到彼岸寺) 입니다. 암소고개에서 사라진 철불의 불교 설화가 있습니다. 신라 시대에 창건된 절입니다. 쇠로 만든 불상인 '철조비로자나불좌상'은 국보 제63호입니다. 보물 제223호인 삼층석탑도 있습니다.

마지막은 승일교입니다. 보행자만 다닐 수 있습니다. 한국의 '콰이강의 다리'로도 불린다고 합니다. 1948년 북한 땅이었을 때 북한에서 공사를 시작했지만, 전쟁 이후 한국 정부에서 완성했다네요. 어쩌다 보니 남북합작 다리가 됐네요. 겨울에는 얼음 폭포도 볼 수 있습니다.

글ㆍ사진 진성철 / 편집 이혜림

z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