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1만1천952명 확진, 닷새 연속 최다…용인에서만 1천138명

송고시간2022-02-06 10:00

beta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경기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말에도 1만명을 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경기도는 6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된 5일 하루 도내 확진자가 1만1천952명이라고 밝혔다.

시·군별로 보면 용인시가 1천138명이 확진돼 처음으로 1천명대에 들어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말에도 확산세, 재택치료 4만명 육박…누적 확진자 30만 넘어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경기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말에도 1만명을 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신속항원 검사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신속항원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는 6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된 5일 하루 도내 확진자가 1만1천952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6천50명, 2일 6천557명, 3일 7천226명, 4일 1만449명에 이어 닷새 연속 최다다.

3천명 넘게 폭증한 4일에 비해 확산세가 줄었지만, 주말인데도 하루 사이 1천503명이나 늘어났다.

누적 확진자도 30만6천879명으로 30만명대로 올라섰다.

시·군별로 보면 용인시가 1천138명이 확진돼 처음으로 1천명대에 들어섰다.

이어 평택시 917명, 수원시 886명, 성남시 792명, 안산시 769명, 남양주시 690명, 고양시 642명 등이었으며 전체 31개 시군 가운데 24개 시군에서 세자릿수를 나타냈다.

도내 전담 병상 가동률의 경우 40.2%로 전날(38.9%)보다 1.3%포인트 올라갔고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은 18.9%로 전날(18.1%)과 비교해 0.8%포인트 높아졌다.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3만9천398명으로 전날(3만5천623명)보다 3천775명 늘며 4만명에 육박했다.

지난 2일 기준으로 경기지역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은 86곳, 단기외래진료센터는 15곳이 운영 중이며 전담 의료인력은 1천404명, 관리 가능 인원은 4만2천295명이다.

재택치료자가 급증함에 따라 도는 의료기관과 보건소 행정관리인력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단기외래진료센터를 4곳 추가해 19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생활치료센터 11곳의 가동률은 46.0%로 전날(50.9%)과 비교해 4.9%포인트 떨어졌다.

2∼4일 5명씩이었던 사망자는 3명으로 줄었다.

도내 1차 백신 접종률은 86.8%, 2차 85.7%, 3차 53.6%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