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산업개발, 광주 붕괴사고 여파에도 안양 관양현대 재건축 수주

송고시간2022-02-05 22:08

beta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 공사 현장에서 잇달아 대형 붕괴사고를 일으켰음에도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현대아파트 재건축 수주전에서 롯데건설을 꺾고 시공권을 따냈다.

5일 건설·정비업계에 따르면 관양현대 재건축 조합이 이날 개최한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 투표에서 현대산업개발은 총 959표 가운데 509표를 얻어 417표에 그친 롯데건설을 따돌리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광주 서구에서 신축 중이던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를 일으킨 이후 법상 최고 수위의 처벌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서도 재건축 수주전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논란이 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양현대아파트 입구에 걸린 HDC현대산업개발 반대 현수막
관양현대아파트 입구에 걸린 HDC현대산업개발 반대 현수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 공사 현장에서 잇달아 대형 붕괴사고를 일으켰음에도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현대아파트 재건축 수주전에서 롯데건설을 꺾고 시공권을 따냈다.

5일 건설·정비업계에 따르면 관양현대 재건축 조합이 이날 개최한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 투표에서 현대산업개발은 총 959표 가운데 509표를 얻어 417표에 그친 롯데건설을 따돌리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기권은 33표였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광주 서구에서 신축 중이던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를 일으킨 이후 법상 최고 수위의 처벌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서도 재건축 수주전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논란이 일었다.

현대산업개발 유병규 대표이사가 지난달 15일 조합에 종이를 빼곡히 채운 자필 사과문을 보낸 데 이어 같은 달 22일 열린 1차 시공사 합동 설명회에서는 담당 직원이 "즉각적으로 영업정지가 발생해 사업에 지장을 초래할 일은 없다"고 주장 한 바 있다.

추정 공사비가 4천200억원에 달하는 이 사업과 관련해 광주 붕괴사고 이전까지 현대산업개발이 수주전에서 확실하게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었지만, 붕괴사고 이후 현대산업개발의 태도와 시공 능력에 대한 조합원들의 반발과 불신이 커지면서 불리해졌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그러나 현대산업개발의 우위가 막판까지 유지되면서 결과는 뒤집어지지 않았다.

관양현대는 현재 지상 최고 15층, 12개 동, 904가구에서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32층, 15개 동, 1천305가구로 변모할 예정이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