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1천642명 신규 확진…닷새째 네 자릿수

송고시간2022-02-05 10:53

beta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째 네 자릿수대를 기록했다.

5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천642명 증가한 3만9천787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 1천147명으로 세 자릿수를 넘긴 뒤 닷새 연속해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속항원검사 하는 시민들
신속항원검사 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오전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 검사를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6천362명이라고 밝혔다. 2022.2.5 xyz@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째 네 자릿수대를 기록했다.

5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천642명 증가한 3만9천787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 1천147명으로 세 자릿수를 넘긴 뒤 닷새 연속해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연령대별로 10대 미만 11.3%, 10대 13%, 20대 17.8%, 30대 14.1%, 40대 16.4%, 50대 11.3%, 60대 이상 16.1%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3명 발생했다. 사망자 3명 모두 미접종자로 다른 확진자와 접촉하며 감염됐다.

대구 소재 의료기관 병상 가동률은 52.8%, 위중증 환자용 병상은 26.6%, 생활치료센터는 44.4%다.

재택치료자는 전날보다 1천98명 추가돼 6천37명이다.

4일 오후 6시 기준 국채보상공원, 옛 두류정수장, 대구스타디움 등 임시 선별검사소 3곳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사람은 1천923명이다.

지난 3일 검사자 중 372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PCR 검사 우선 대상자에 해당하지 않을 경우 먼저 신속 항원 검사를 받은 뒤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