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상원 이어 하원도 베이징 올림픽 맞춰 대중견제법안 가결

송고시간2022-02-05 05:56

반도체 62조·연구개발 360조 지원…상원 법안과 병합 심사

"반도체가 가장 시급"…삼성 등 한국기업도 지원 대상될 듯

미 의회 의사당
미 의회 의사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개막한 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은 미국의 경쟁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대규모 대중견제법안을 가결처리했다.

미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미국경쟁법안'을 상정하고 표결을 실시, 찬성 222표, 반대 210표로 통과시켰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경쟁력 강화에 방점을 둔 이 법안은 3천억 달러(한화 약 360조원)를 연구·개발 투자에 배정하도록 하는 한편 반도체 제조에 520억 달러(62조원)를 지원토록 했다.

또한 법안에는 공급망 차질 완화를 위해 6년간 450억 달러(53조원)를 지원하는 내용도 담겼다.

시장을 왜곡하는 중국의 무역관행에 맞서기 위해 반덤핑 규정을 강화하도록 하는 등 미국의 무역규정을 바꾸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원을 통과한 법안은 지난해 상원을 통과한 법안과 병합해 심사를 받게 되며 , 단일법안이 만들어져 상하원 본회의에서 가결처리된 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해 공포하면 법률로서 확정된다.

앞서 상원은 작년 6월 반도체 분야 지원에 520억 달러, 기술연구 분야에 1천900억 달러를 지원해 대중 경쟁력을 키우는 '미국혁신경쟁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EPA 연합뉴수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표결에 앞서 "(이 법안은) 공급망 문제에 있어 미국을 자급자족하게 만들어 (미국이) 다른 나라에 의존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상원과 신속한 협상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법안 통과를 촉구해온 조 바이든 행정부도 즉각 환영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반도체 분야 520억 달러가 이 법안의 가장 시급한 부분"이라며 상·하원의 협상에 몇 달씩이나 걸려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러몬도 장관은 또 기업이 미국에서 시설을 가동하고 있다면 미국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더라도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는 삼성 등 한국의 반도체 기업도 미국에서 관련 시설을 운용하고 있다면 지원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뜻이라 주목된다.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도 환영 입장을 표명했다.

하원 표결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직후에 이뤄졌다.

바이든 행정부가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만 파견하고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이른바 '외교적 보이콧'에 나선 가운데 미 의회는 개막식에 맞춰 중국견제법안을 통과시키며 대중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하원 공화당은 법안 마련 과정에 배제됐다며 민주당을 성토했다. 민주당은 공화당이 참여를 거부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날 표결도 거의 당론에 따라 이뤄졌다. 법안 통과에 찬성한 공화당 의원은 1명에 불과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