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새 학기 정상등교 원칙이나 지역·학교별 유연한 대응"(종합)

송고시간2022-02-04 20:44

beta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하게 확산하는 가운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새 학기 정상등교 원칙을 지키면서 지역별·학교별로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4일 오전 '1학기 학사 운영 협의를 위한 전국 시도교육감 영상간담회'에서 새 학기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대체 학습과 원격수업의 내실화 방안은 학생과 학부모의 요구가 큰 사항 중 하나"라며 "앞으로 확진자와 격리자가 대거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학습 결손 최소화와 학습권 보장을 위한 수업 운영방안은 새 학기 학사 운영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일 학사운영안 발표…"대체·원격수업 내실화, 신속항원 키트 지원 검토"

"대학은 신속한 검사 확대·생활시설 방역 강화 추진"

내주 새 학기 등교 방안 발표…시도교육감과 협의하는 유은혜 부총리
내주 새 학기 등교 방안 발표…시도교육감과 협의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17개 시도 교육감과 영상 간담회를 열고 새 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교육부는 질병관리청 등 보건 당국, 시도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새 학기 학사운영과 학교 방역관리 방안을 확정해 다음 주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2022.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하게 확산하는 가운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새 학기 정상등교 원칙을 지키면서 지역별·학교별로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4일 오전 '1학기 학사 운영 협의를 위한 전국 시도교육감 영상간담회'에서 새 학기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학교·지역 여건과 특성을 고려한 등교 기준이 논의됐다.

유 부총리는 "대체 학습과 원격수업의 내실화 방안은 학생과 학부모의 요구가 큰 사항 중 하나"라며 "앞으로 확진자와 격리자가 대거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학습 결손 최소화와 학습권 보장을 위한 수업 운영방안은 새 학기 학사 운영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새 학기 학교 방역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신속 항원 검사를 도입하고 겨울방학이 끝나 2월 중 등교하는 학교에 신속 항원 검사 키트를 긴급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감과의 협의 등을 바탕으로 새 학기 학사운영과 학교 방역관리 방안을 확정해 월요일인 오는 7일 발표할 예정이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10∼19세는 15.9%, 0∼9세는 10.5%에 달한다.

새 학기 고등학생에 해당하는 16∼18세 백신 접종률은 1차 89.1%, 2차 85.4%, 중학생인 13∼15세는 1차 72.9%, 2차 65.6%이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에는 대학 총장들과 '제4차 대학 교육회복위원회'를 열고 대학의 1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이 회의에서 "학생들의 안정적인 교육활동을 위해 신속한 검사를 확대한다든지 생활시설 방역을 강화한다든지 오미크론 특성에 맞는 세부적인 방역을 추진하고 작동 가능한 대학별 비상상황 대응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대학은 지자체와 연관성이 크기 때문에 지자체-대학 간 확진현황 공유와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강화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의 대면 수업 비중은 1학기 24.8%, 2학기 32.6%를 기록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