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포티파이 "가짜뉴스 팟캐스트도 회사 경쟁력 위해 필요"

송고시간2022-02-04 09:11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팟캐스트 유치로 논란에 휩싸인 세계 최대 음원 사이트 '스포티파이'의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에게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IT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는 스포티파이 다니엘 에크 CEO가 지난 2일(현지시간) 팟캐스트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 논란과 관련해 사원들을 상대로 로스앤젤레스 본사에서 연 타운홀 미팅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3일 보도했다.

에크 CEO는 "조 로건의 논쟁적인 방송 내용에 대해 동의하지 않지만 그는 회사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니얼 에크 CEO "스포티파이는 플랫폼…잘못된 내용에 책임 없어"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팟캐스트 유치로 논란에 휩싸인 세계 최대 음원 사이트 '스포티파이'의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에게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IT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는 스포티파이 다니엘 에크 CEO가 지난 2일(현지시간) 팟캐스트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 논란과 관련해 사원들을 상대로 로스앤젤레스 본사에서 연 타운홀 미팅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3일 보도했다.

스포티파이는 신사업의 일종으로 팟캐스트 방송도 하고 있는데, 코미디언 출신 조 로건이 운영하는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와 2020년 1억달러(약 1천200억원)의 독점 계약을 맺었다.

스포티파이
스포티파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하지만 이 팟캐스트는 코로나19 백신 음모론을 퍼트리는 온상으로 지목됐고, 원로 록스타 닐 영이 이 팟캐스트를 문제 삼아 자신의 음원을 스포티파이에서 빼는 등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타운힐 미팅은 이 문제로 반발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크 CEO는 "조 로건의 논쟁적인 방송 내용에 대해 동의하지 않지만 그는 회사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그는 "조 로건이 말한 내용 중에는 나도 동의하지 않거나 매우 불쾌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많다"며 "하지만 우리가 무언가를 성취할 기회라도 얻으려면 우리 스스로가 함께하는 것이 자랑스럽지 못한 콘텐츠도 보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말해서 우리가 이런 선택을 하지 않았다면 지금 현재 우리가 있는 자리에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는 회당 청취자가 1천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무리 팟캐스트 내용이 잘못됐고 논쟁적이라고 해도 일단 스포티파이의 영업에는 큰 도움이 되는 만큼 함께 가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에크 CEO는 "스포티파이는 발행인이 아니라 플랫폼"이라고 언급하며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 내용이 잘못됐다고 하더라도 스포티파이의 채임은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다른 포털이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SNS 운영사 등이 문제가 되는 콘텐츠로 돈벌이를 해도 책임은 지지 않는 상황과 맞물린다.

AFP 통신은 이에 대해 "스포티파이는 논쟁적이지만 많은 돈을 벌어주는 반체제 인사와 그에 반대하는 광고주와 직원, 공공의 분노 사이 딜레마에 처한 또 하나의 테크 기업"이라고 꼬집었다.

에크 CEO의 타운힐 발언이 알려지자 회사 주가는 17%나 추락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