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식료품 가격 11년만에 최고치…이상기후·유가 상승 영향(종합)

송고시간2022-02-04 10:11

beta

전 세계의 식료품 가격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매달 발표하는 세계식량가격지수(FFPI)가 지난 1월 135.7을 기록해 '아랍의 봄' 사태로 국제 식량 가격이 급등했던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국제 식료품 가격이 급등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이상과 더불어 이상 기후 현상과 에너지 가격 급등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불안도 가격 상승 부채질

가뭄 영향을 받은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농장
가뭄 영향을 받은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농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서울=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이영섭 기자 = 전 세계의 식료품 가격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매달 발표하는 세계식량가격지수(FFPI)가 지난 1월 135.7을 기록해 '아랍의 봄' 사태로 국제 식량 가격이 급등했던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콩이나 야자 등으로 만드는 식물성 기름의 경우 FFPI가 처음 발표된 1990년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FFPI는 FAO가 곡물, 식물성 기름, 유제품, 육류, 설탕 등 상품 5종의 국제거래가격을 종합해 산출한다.

[그래픽] 세계식량가격지수 추이
[그래픽] 세계식량가격지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품목별로 보면 지난달 곡물, 식물성 기름, 유제품, 육류 가격지수는 모두 전달보다 올랐다.

설탕은 주요 수출국인 인도와 태국의 생산 호조, 브라질의 강우량 개선과 에탄올 가격 하락 등으로 전달보다 3.1% 하락한 112.8포인트를 기록했다.

NYT는 국제 식료품 가격이 급등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이상과 더불어 이상 기후 현상과 에너지 가격 급등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과 아르헨티나, 브라질,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주요 농산물 생산국에선 최근 가뭄 등 이상 기후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항구에 쌓인 수출용 컨테이너
미국 캘리포니아주 항구에 쌓인 수출용 컨테이너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에너지 가격의 급등과 컨테이너 부족이 물류 가격 인상 요인으로 작용한데다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계속되고 있는 노동력 부족 현상도 식료품 가격을 올리는 요인이 됐다.

식료품 수출 등에 사용되는 컨테이너의 가격은 1년 전보다 평균 170% 오른 상황이다.

식료품 가격 인상은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지만, 가계 소득에서 식료품 구입 비율이 50~60%를 차지하는 인구가 많은 남미와 아프리카 국가가 상대적으로 더 큰 고통을 받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모리스 옵스펠드 선임연구원은 "사회적 불안정이 급속도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재정이 부족한 상황에서 낮은 성장률·높은 실업률에 식량 위기까지 겹치는 것은 불안정한 사태를 야기할 수 있는 '퍼펙트 스톰'이라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이코노미스트 크리스천 보그먼스는 주요 밀·옥수수 생산국인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충돌이 발생하거나 이상 기후 현상이 심해질 경우 국제 식료품 가격은 더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