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뉴욕경찰 찾아 예산지원 강조…중간선거 겨냥 표심 공략

송고시간2022-02-04 05:20

'범죄대응 등한시' 공화 비난 차단…진보진영 일각선 불편한 기색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AP 뉴욕=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뉴욕 경찰청을 찾아 연설하고 있다. 2022.2.3. photo@yna.co.k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뉴욕 경찰청을 찾아 총기범죄 근절과 경찰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매일 이 나라에서 316명이 총에 맞고 106명이 사망한다. 올해만 6명의 뉴욕경찰이 총기폭력의 희생자가 됐다. 더는 안된다"면서 총기규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이어 "답은 경찰과 지역사회가 뭉쳐 신뢰를 구축하고 우리 모두를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지 경찰의 예산을 끊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는 예산을 끊지 않고 필요한 추가 장비를 제공하고 지원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경찰 예산을 끊으려는 게 아니라고 강조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2020년부터 미국 내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확산하는 과정에서 '경찰 예산을 끊으라'는 구호가 등장하면서 공화당은 민주당이 경찰 예산 삭감에 주력, 법집행과 공공안전을 등한시한다고 비난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찰 예산을 끊어야 한다는 주장에 지지를 표명한 적이 없지만 올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범죄근절과 공공안전이라는 유권자들의 중대 관심사에서 공화당에 밀리지 않기 위해 이날 행사를 마련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행사에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등이 동행했다.

특히 지난달 취임한 애덤스 시장은 경찰 출신으로서 범죄 척결과 인종차별적 경찰 관행의 종식 사이에 균형 잡힌 정책을 펼치겠다는 공약으로 지지를 얻은 인물이다. 미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총기를 동원한 살인을 비롯, 강력 범죄가 늘고 있다.

미국 경찰 조직 중 최대규모인 뉴욕 경찰에서도 지난달 21일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2명이 총에 맞아 숨지는 등 유사한 사례가 연달아 발생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찰 지원 강화 방침을 놓고 경찰 개혁을 주장하는 진보진영 일각에서는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시민단체 '뉴욕시민행동'의 스탠리 프리츠 국장은 로이터통신에 "좀 실망스럽다.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가 걱정스럽다"면서 "경찰을 더 채용하고 지원금을 더 주는 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