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尹 첫 토론서 대장동 격돌…"시장이 바보냐" "특검 뽑나"(종합2보)

송고시간2022-02-04 00:18

beta

4당 대선 후보들은 3일 첫 TV 토론에서 부동산, 안보 문제 등을 놓고 대격돌했다.

'양강'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초반부터 '대장동 의혹'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3사 초청토론회에서 첫 주제 토론인 부동산 토론부터 작심한 듯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꺼내 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 정책 놓고 李 "文정부 후계자 아냐" 尹 "답은 정권교체"

李 "사드 추가배치, 안보 불안 조장" 尹 "전쟁 억제 위한 것"

安·沈 '양강 때리기'…"연금개혁 공동선언" "김건희 발언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정수연 기자 = 4당 대선 후보들은 3일 첫 TV 토론에서 부동산, 안보 문제 등을 놓고 대격돌했다.

'양강'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초반부터 '대장동 의혹'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양강 후보를 향해 날카로운 질문 공세를 펼치며 존재감을 부각했다.

이재명(왼쪽)-윤석열
이재명(왼쪽)-윤석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3사 초청토론회에서 첫 주제 토론인 부동산 토론부터 작심한 듯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꺼내 들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께서 (성남)시장으로서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해 들어가는 비용과 수익을 정확히 가늠하고 설계한 것은 맞나"라고 물었다.

이 후보는 "국민께 실망을 드린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 "언론도 검증했고 검찰도 수사하고 있는데 시간 낭비하기보다는 가능하면 민생과 경제 이야기를 많이 하면 어떠냐"고 화제 전환을 시도했다.

윤 후보는 그럼에도 "특정인 또는 몇 사람에게, 3억5천만원을 투자한 사람에게 배당받을 수 있는 최상한선인 캡을 씌우지 않고 이렇게 설계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 있는 것 아니냐"고 추궁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그러자 "윤 후보는 이익을 줬고 저는 이익을 빼앗았다"며 "국민의힘이 (민간업자들에게) 이익을 주기 위해 그렇게 난리를 치지 않았나"라고 반박했다.

나아가 윤 후보의 검찰 재직 시절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과 김만배 씨 누나의 윤 후보 부친 집 구매를 거론하며 역공을 펼쳤다.

이 후보는 "저는 아무런 이익이 없었던 점을 보면 오히려 윤 후보가 더 책임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자꾸 국민의힘 이야기를 하는데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사업을 기획하고 개발을 진행한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재반박에 나섰고,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막지 않았으면 성남시가 100% 공공개발을 했을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윤 후보는 "3억5천만 원밖에 리스크는 없지만 남은 거는 다 먹게 설계해준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 후보는 "(김만배 씨가) '입만 벙긋하면 윤석열은 죽는다는 말을 왜 할까"라고 맞서며 팽팽한 공방이 펼쳐졌다.

이 후보가 계속되는 질문 공세에 "특검을 뽑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일침을 놓자, 윤 후보는 "엉뚱한 이야기만 하지 않느냐. 도대체 시장이 바보여서 밑의 사람이 조 단위 이익을 해 먹고 기소가 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방송토론회 참석해 기념촬영하는 대선후보
방송토론회 참석해 기념촬영하는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지상파 방송 3사가 공동주최한 대선후보토론회가 열린 3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정의당 심상정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 국민의힘 윤석열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왼쪽부터)가 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2.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대장동 이슈와 관련해선 안 후보나 심 후보도 윤 후보에 가세하며 이 후보를 둘러싼 '1대 3' 구도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안 후보는 "1조원에 가까운 이익이 민간에 갔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었고, 심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투기 세력과 결탁한 공범이냐, 무능이냐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부동산 이슈와 관련해선 여야 후보 할 것 없이 모두 현 정부 정책을 비판했다.

이 후보는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점수로 매겨달라는 안 후보의 요청에 "숫자로 매기긴 어려운데 매우 잘못된, 부족한 정책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또 '문재인 정권의 후계자 맞느냐'는 질문에 "후계자는 아니다"라며 "새로운 이재명 정부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해 문재인 정권 정책 참모들에 대한 국회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윤 후보는 이에 대해 "(청문회가)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성하거나 개전의 정이 없기 때문에 답은 정권교체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둘러싼 논쟁도 치열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사드 추가 배치' 공약에 대해 "안보 불안을 조장해 표를 얻고 경제를 망친다는 지적이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도 "정치인이 나서 사드 배치 이야기하는 자체가 안보 포퓰리즘"이라며 윤 후보를 직격했다.

이에 윤 후보는 "북한이 수도권을 겨냥할 때 고각 발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당연히 수도권에 (사드 추가배치가) 필요하다"라며 "전쟁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전쟁을 억제하기 위해서"라고 받아쳤다.

대선후보 토론 리허설 준비하는 후보들
대선후보 토론 리허설 준비하는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후보들이 리허설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022.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안 후보는 이 후보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대립각을 세웠다.

안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반미·친중 노선을 보인다"고 지적하는 한편, 현 정부의 대중국 기조인 이른바 '3불(不) 정책'에 대해 "너무 굴욕적인 중국 사대주의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반미·친중 노선이 아니라며 한미동맹을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3불 정책에 대해서도 "적정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양강' 후보는 추경 등 경제 이슈를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이 후보는 "35조원(추경)을 조건 달지 말고 국채 발행을 확대해서라도 하자고 말할 용의가 있나"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재원과 용처가 정해져야 그게 예산"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윤 후보는 "과거 재벌해체에 목숨을 건다고 했는데 지금도 그런 생각이냐"고 질의하자, 이 후보는 "재벌 해체가 아니라 재벌체제 해체를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 분야 토론 과정에서 이 후보가 윤 후보를 향해 RE100(알이백), EU택소노미 등 전문 용어와 관련된 질문 세례를 펼치기도 했다.

심상정(왼쪽)-안철수
심상정(왼쪽)-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안·심 후보의 질문은 양강 후보에게 집중됐다.

심 후보는 윤 후보의 과거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을 거론하며 "노동자 고혈 경제로 돌아가고 싶나"라고 비판하는가 하면, 이 후보를 향해 "개혁경쟁을 세게 할 줄 알았는데 후보님이 굉장히 멀리 가 있다"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윤 후보의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공약을 비판하며 "철회할 생각이 없느냐"고 선공을 날렸다. 윤 후보는 "공공기관은 국민의 것으로, 노동이사제는 깊이 생각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응수했다.

한편 안 후보는 연금개혁과 관련, '공적연금 일원화'를 주장하며 "네 명이서 공동선언을 하는 것이 어떻냐"고 제안해 다른 후보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심 후보는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와 관련, 윤 후보에게 "부인이 '나랑 아저씨는 안희정 편'이라고 하면서 성폭력 가해자를 두둔했다"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에 대한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윤 후보는 "김지은 씨를 포함해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B803SU2Pf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