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값 상승률 작년 1위 인천…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송고시간2022-02-03 11:49

beta

지난해를 기준으로 20년간 집값 상승률 1위 지역이 누적 기간에 따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R114 시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적으로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34.52% 오른 인천이었다.

지난 5년(2017∼2021년), 10년(2012∼2021년)으로 기간을 넓히면 각각 111.77%, 168.42% 상승한 세종시가 전국에서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R114 "기준점 따라 집값 고평가·저평가 판단 달라져"

누적 기간에 따른 집값 상승률 1위 지역
누적 기간에 따른 집값 상승률 1위 지역

[부동산R114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지난해를 기준으로 20년간 집값 상승률 1위 지역이 누적 기간에 따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R114 시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적으로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34.52% 오른 인천이었다.

그러나 지난 5년(2017∼2021년), 10년(2012∼2021년)으로 기간을 넓히면 각각 111.77%, 168.42% 상승한 세종시가 전국에서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또 15년(2007∼2021년)을 기준으로 하면 부산시가 191.20%, 20년(2002∼2021년)으로 기간을 확대하면 서울시가 419.42%의 상승률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집값 상승률 작년 1위는 인천…지난 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집값 상승률 작년 1위는 인천…지난 20년간 누적 1위는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단기 오름폭은 인천과 세종시가 높았다고 볼 수 있지만, 15년 이상의 장기 보유 관점에서는 서울과 부산의 상승률이 더 높았다는 의미다.

R114는 "가격 기준점을 어느 시점에 놓고 평가하느냐에 따라, 또 개인별로 매입 시기가 언제인가에 따라 고평가·저평가의 판단이 달라진다"며 "주택이 평균적으로 10년가량 보유하는 자산인 점을 고려할 때 단기적인 시각보다는 5년 이상의 장기적인 관점에서 내 집 마련 여부를 고민하고 진입 시점을 저울질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