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섭 광주시장 "현산,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해야"

송고시간2022-02-03 11:26

beta

이용섭 광주시장은 3일 신축 중 붕괴한 아파트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요청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대형 참사에 상응하는 책임을 확실하게 묻지 않으면 재발을 막을 수 없다"며 "이런 사고가 광주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한 201동 허물고 재건축…나머지 7개 동은 정밀 진단"

IPARK 글자 지우는 작업자
IPARK 글자 지우는 작업자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지난 1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현대산업개발 작업자들이 붕괴아파트단지 울타리에 적힌 'IPARK' 글자를 지우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3일 신축 중 붕괴한 아파트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요청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차담회를 하고 "대형 참사에 상응하는 책임을 확실하게 묻지 않으면 재발을 막을 수 없다"며 "이런 사고가 광주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붕괴 아파트 감독, 인허가권을 가진 서구청에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이런 내용의 공문을 보낼 계획이라고 이 시장은 전했다.

다만 법에서 규정한 등록 말소, 1년 영업 정지 등 처분이 있더라도 현대산업개발이 피해 복구, 보상 등 책임을 이행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하도록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붕괴 사고가 난 화정 아이파크, 오는 7월 입주를 앞뒀던 계림 아이파크 SK뷰 아파트 입주 예정자들의 피해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산업개발은 화정동 2개 단지, 계림동, 학동, 운암동 등 광주 4개 현장, 5곳에서 아파트 시공을 추진하고 있으며 학동과 운암동은 공사 전이다.

이 시장은 "계림 아이파크 SK뷰 아파트(1천750세대)는 동구청 주관으로 구성한 태스크포스에서 정밀안전 점검을 의뢰해 이달 중 끝나게 되면 결과에 따라 공사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며 "점검을 확실히 해서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화정 아이파크에 대해서는 실종자 수색이 끝나면 서구청, 입주 예정자 협의회, 시공사, 감리단이 협의해서 수준 높은 안전 전문기관에 정밀 점검을 의뢰해 8개 동에 대한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 "붕괴한 201동은 비전문가가 봐도 다시 지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나머지 7개 동은 비전문가가 왈가왈부할 문제는 아니지만, 입주 예정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아파트를 짓도록 누구나 신뢰할만한 전문가에게 점검을 맡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