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엔솔, 상장일 거래량 절반 '49만원∼51만원대' 몰려

송고시간2022-02-03 11:17

beta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일에 주식 거래가 가장 많이 몰린 가격대는 50만원 안팎으로 나타났다.

3일 삼성증권[016360]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장중 LG에너지솔루션 주식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가격은 시초가 59만7천원과 50만원이었다.

실제 상장일 체결량을 보면 49만원∼51만9천원 가격대에서 전체 거래량의 절반에 가까운 45.1%가 체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증권 "50만원을 매매중심 가격대로 인식"

지난 1월 27일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로비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시초가를 확인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27일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로비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시초가를 확인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일에 주식 거래가 가장 많이 몰린 가격대는 50만원 안팎으로 나타났다.

3일 삼성증권[016360]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장중 LG에너지솔루션 주식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가격은 시초가 59만7천원과 50만원이었다.

59만7천원에서 체결된 거래가 179만8천주로 전체 거래량의 11.4%에 달했다. 또 장중 50만원에서 84만주가 거래돼 전체 거래량의 5.3%를 차지했다.

거래량에 가중치를 부여한 평균 가격(VWAP)은 51만1천원이다. 실제 상장일 체결량을 보면 49만원∼51만9천원 가격대에서 전체 거래량의 절반에 가까운 45.1%가 체결됐다.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 제공]

시간대별로는 상장일 장 초반에 투자자들이 보유 물량 청산과 신규 매입을 집중적으로 시도했다. 개장 직후인 오전 9시부터 20분간 전체 거래량의 44.7%인 706만5천주가 거래됐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개장 초반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것은 유통 가능 물량의 부족을 우려한 일종의 'FOMO'(소외공포)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며 "청약 물량 보유자들은 단기 차익 실현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장 참여자들은 50만원을 매매중심 가격대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며 "상장일 주식시장 혼란과 급격한 주가 변동성에도 50만원을 중심으로 상하 소폭의 가격 범위를 투자 가능한 가격대로 상정했다"고 풀이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지난달 27일 공모가 30만원보다 68.33% 높은 50만5천원에 마감했다. 상장일 장중 고가는 59만8천원, 저가는 45만원이었다.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 제공]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