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네병원 코로나 검사, 첫날부터 혼선…병원명단도 공개 안돼

송고시간2022-02-03 11:20

beta

3일부터 코로나19 진료체계 전환으로 동네병원도 검사·치료에 참여한다고 예고됐지만, 어느 병원으로 가야 검사를 받을 수 있는지조차 제대로 공지되지 않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정부는 진료체계 전환에 맞춰 코로나19 검사·치료에 참여하는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명단을 이날 오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오전 11시까지도 공지가 올라오지 않은 상태다.

오전이 다 지나가도록 코로나19 검사를 해주는 병원의 명단도 공개되지 않아 이용자들로서는 막막한 상황이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료체계 전환 당일까지도 감감무소식…정부 "오전 중 공지"

확진자·재택치료자는 폭증…대응여력 이미 한계치 근접

동네 병원들 분주, 동선 분리부터
동네 병원들 분주, 동선 분리부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3일부터 코로나19 진료체계 전환으로 동네병원도 검사·치료에 참여한다고 예고됐지만, 어느 병원으로 가야 검사를 받을 수 있는지조차 제대로 공지되지 않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정부는 진료체계 전환에 맞춰 코로나19 검사·치료에 참여하는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명단을 이날 오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오전 11시까지도 공지가 올라오지 않은 상태다.

이날은 설 연휴가 끝난 뒤 첫날이어서 코로나19 검사 수요가 평소보다 많을 것으로 관측되는 날이다.

또 이날부터 전국 선별진료소에서 60세 이상 등 '우선 검사 대상자'가 아니면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아닌 신속항원검사를 받게 돼 있다. 이 때문에 선별진료소가 아닌 병원에서 '전문가용' 키트로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도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오전이 다 지나가도록 코로나19 검사를 해주는 병원의 명단도 공개되지 않아 이용자들로서는 막막한 상황이 발생했다.

정부는 지난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2월 3일부터 전국 병·의원급 의료기관에서도 코로나19 검사·치료를 하는 새로운 진단검사체계 전환이 이뤄진다고 발표했다.

전국의 모든 동네병원이 3일 코로나19 검사·치료를 시작하는 것은 아니고, 참여 병원을 점진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의사협회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 치료에 참여할 병원들의 신청을 받았다. 원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신청을 받아야 하지만, 오는 8일 접수 시스템이 마련되기 전까지 의협이 협조에 나선 것이다.

정부는 전날 브리핑에서 "지난 1일까지 의협에 1천4개 의료기관이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을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343곳이 3일 운영을 시작하고 순차적으로 1천4곳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명단은 이날 오전 중에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연휴에 접수했기 때문에 최종 확인을 거칠 필요가 있다"며 이날 신청한 병·의원들에 전화로 운영이 가능한 일자 등을 확인해서 오전 중 공지하겠다고 설명했다.

343개 병·의원이 3일부터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한다는 정부 예고와 달리, 정작 343개 병원 모두가 실제 이날부터 코로나19 검사·치료를 할 수 있는지도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것이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긴 줄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긴 줄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일 경남 창원한마음병원 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2.2.2 contactje@yna.co.kr

정부는 신청 의료기관들이 설 연휴를 준비 기간으로 삼도록 한다는 방침이었다. 일선 병원에서는 코로나19 의심환자와 일반 환자의 동선을 분리하는 등의 지침을 현실적으로 적용하기 어려워 신청을 꺼린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한다.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검사·치료 참여는 시급한 문제가 됐지만, 이처럼 정부 대응은 확산세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날부터 이틀 연속 2만명대 확진자가 발생했고, 빠르면 이달 중 하루 신규확진자가 10만명대로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재택치료자 관리 여력은 이미 거의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재택치료자는 이날 0시 기준 9만7천136명으로 전날(8만9천420명)보다 7천716명 늘었다. 정부는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은 461곳이며 최대 10만9천명의 환자를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현재 관리 여력의 89.1%가 들어찬 상황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다음주 정도에 (재택치료자가) 11만명 정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관리의료기관을 추가로 확대하면서 모니터링 횟수 등을 조정해 관리할 수 있는 확진자 수를 늘리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