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리목월문학관 경주시가 직접 운영한다…"조기 정상화"

송고시간2022-02-03 09:27

beta

경북 경주시가 경주 출신 문학가 김동리·박목월 선생을 기리는 동리목월문학관을 직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문학관을 맡아서 운영할 민간 사업자를 공모해 지난해 12월 한 단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해 협상해 왔다.

주낙영 시장은 "김동리·박목월 선생 문학정신이 후손들에게 올바르게 전승·보전될 수 있도록 이른 시일 안에 문학관 운영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주 동리목월문학관
경주 동리목월문학관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가 경주 출신 문학가 김동리·박목월 선생을 기리는 동리목월문학관을 직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문학관을 맡아서 운영할 민간 사업자를 공모해 지난해 12월 한 단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해 협상해 왔다.

그러나 선정 과정에서 문학단체 간에 반발과 마찰이 빚어졌다.

이에 시는 내외부 의견을 수렴한 끝에 문학관을 직접 운영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시는 2006년 소설가 김동리 선생과 시인 박목월 선생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불국사 인근 진현동에 문학관을 건립했다.

문학관은 두 문인 유품 전시실, 영상실, 창작교실, 자료실 등으로 구성됐다.

시는 이르면 3월에 운영을 재개할 방침이다.

주낙영 시장은 "김동리·박목월 선생 문학정신이 후손들에게 올바르게 전승·보전될 수 있도록 이른 시일 안에 문학관 운영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