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자민당, 사도광산 '적극 반론' 정부 측에 주문 결의 채택

송고시간2022-02-02 19:21

beta

일본 집권 자민당은 2일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한국에 적극적인 반론을 펴라고 촉구하는 결의를 작성해 정부 측에 전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 내 정책 입안 조직인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이날 당 본부에서 합동회의를 열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문제에 관한 결의를 승인했다.

등재를 관장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을 상대로는 적극적인 설득 활동을 벌이라고 일본 정부에 주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은 2일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한국에 적극적인 반론을 펴라고 촉구하는 결의를 작성해 정부 측에 전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 내 정책 입안 조직인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이날 당 본부에서 합동회의를 열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문제에 관한 결의를 승인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교부회 회장은 승인된 결의를 곧바로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에게 전달했다.

사도광산 도유(道遊)갱 모습.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이기도 한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후보 추천을 강행해 한국 정부의 반발을 사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도광산 도유(道遊)갱 모습.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이기도 한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후보 추천을 강행해 한국 정부의 반발을 사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쓰노 장관은 총리 관저로 찾아온 사토 회장에게 "단기 결전(決戰)"이라며 "(대응) 체제를 확실히 만들어 등록(등재)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고 한다.

자민당은 이 결의에서 한국의 등재 추천 철회 요구를 일본에 대한 "중상비방"(中傷誹謗)으로 규정하고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등재를 관장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을 상대로는 적극적인 설득 활동을 벌이라고 일본 정부에 주문했다.

사도광산이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이라는 한국의 역사 인식에 대해선 "독자적인 주장"이라고 폄훼하고 "끊임없이 사실에 근거해 정정당당하게 반론하라"고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향후 등재 실현을 위한 전략으로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 차원에서 관할 지자체인 니가타현 등의 관계자들과 협력하면서 일본 입장을 알리는 이론무장을 통해 강력한 대응 체제를 조속히 구축할 것을 제언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