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설 선물 갖고 금의환향

송고시간2022-02-02 17:44

beta

벤투호가 카타르행 확정과 함께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설 선물을 가지고 2일 돌아왔다.

시리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경기 승리로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끝난 시리아와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8차전에서 2-0으로 이겨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축구대표팀 귀국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축구대표팀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2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2.2.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벤투호가 카타르행 확정과 함께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설 선물을 가지고 2일 돌아왔다.

시리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경기 승리로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공항에서는 별도 행사 없이 이용수 부회장과 박경훈 전무 등 일부 대한축구협회 임직원만 나와 선수단을 맞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끝난 시리아와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8차전에서 2-0으로 이겨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가자! 카타르로!'
'가자! 카타르로!'

(두바이=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10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2022.2.2 yatoya@yna.co.kr

6승 2무(승점 20), 무패행진을 이어가면서 이란(승점 22·7승 1무)에 이은 A조 2위를 유지한 우리나라는 이날 이란 원정에서 0-1로 패한 3위 UAE가 승점 9(2승 3무 3패)에 머물러 남은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번 원정에 참여했던 국가대표 선수는 총 26명이다.

이 중 이번 원정 기간 독일 구단에 입단한 이동준(헤르타 베를린)과 이동경(샬케)을 포함한 해외파는 현지에서 해산했고, K리그 팀 소속 선수 15명이 이날 귀국했다.

꽃다발 든 축구대표팀
꽃다발 든 축구대표팀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2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꽃다발을 들고 있다. 2022.2.2 kane@yna.co.kr

UAE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된 수비수 홍철(대구)은 현지에 남았다. 홍철은 코로나19 음성 결과가 나오면 격리에서 해제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또한 선수단 내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이날 귀국한 대표팀 선수들도 일정 기간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또는 자가격리를 한 뒤 음성 판정 후 각자 소속팀에 합류해 새 시즌을 준비한다.

벤투 감독을 비롯한 포르투갈 출신 코치진은 고국으로 이동한 뒤 K리그 개막(2월 19일) 전 한국으로 돌아온다. 코치진 중에서는 마이클 김, 최태욱 코치만 함께 귀국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