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김연아 "나 때는 상상도 못 했는데…피겨 기술 엄청나게 진화"

송고시간2022-02-02 17:32

beta

'피겨퀸' 김연아(32)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올림픽의 추억과 의미를 곱씹었다.

김연아는 2일(한국시간) 공개된 '올림픽 채널'과 인터뷰에서 선수 시절을 돌아보며 올림픽이 인생에 미친 영향을 설명했다.

그는 "내 기억 속 첫 올림픽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이었다"라며 "피겨를 막 시작했을 때 나가노 올림픽 경기를 시청했는데, 그때는 올림픽이 무엇인지 잘 몰랐다. 그저 그 모습을 보고 나도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고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채널과 인터뷰 "내게 올림픽이란…용기를 만들어 준 무대"

피겨퀸 김연아
피겨퀸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퀸' 김연아(32)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올림픽의 추억과 의미를 곱씹었다.

김연아는 2일(한국시간) 공개된 '올림픽 채널'과 인터뷰에서 선수 시절을 돌아보며 올림픽이 인생에 미친 영향을 설명했다.

그는 "내 기억 속 첫 올림픽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이었다"라며 "피겨를 막 시작했을 때 나가노 올림픽 경기를 시청했는데, 그때는 올림픽이 무엇인지 잘 몰랐다. 그저 그 모습을 보고 나도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고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생활을 하면서 올림픽의 무게감을 느끼게 됐고, 선수들에게 올림픽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림픽이 본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줬나'라는 질문엔 "운동을 하면서 나 자신에게 '이것을 내가 할 수 있을까'라고 자문한 적이 많았다"라며 "이 과정을 이겨내며 자존감을 느끼게 됐다. 이는 선수 생활에서 얻은 가장 큰 가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어떤 일이든 이겨낼 수 있는 용기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굿바이 김연아
<올림픽> 굿바이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메달을 획득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준비과정에서 부상 아픔을 겪은 일도 기억 속에서 꺼냈다.

김연아는 "난 늘 큰 대회를 앞두고 몸을 다쳤다"라며 "밴쿠버 올림픽 때도 완벽하게 준비했다고 생각했는데, 대회를 한 달 앞두고 발목을 다쳤다"고 말했다.

이어 "몸을 다친 뒤 '그러면 그렇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생각해보니 당시 부상으로 인해 숨을 돌릴 수 있었던 것 같다. 불확실한 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최근 고난도 기술로 중무장한 후배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현재 피겨계는 내가 선수로 뛸 때와는 많은 것이 달라진 것 같다"며 "지금 선수들은 상상도 못 했던 기술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국 선수들도 마찬가지"라며 "스포츠는 계속 진화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선수 시절 기술뿐만 아니라 예술적인 요소에도 많은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겨 스케이팅은 예술성을 가미한 몇 안 되는 스포츠 종목"이라며 "이런 이유로 많은 분이 내 연기를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안무와 음악, 의상 등 예술적인 요소를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