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산업개발, 광주 화정아이파크 산재 늑장 신고

송고시간2022-02-02 15:54

beta

16개 층이 한꺼번에 무너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 과정에서 HDC 현대산업개발과 감리단이 산재사고를 제대로 신고·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국토부와 광주 서구청 등에 따르면 2020년 9월 21일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 투입된 노동자 A씨가 철제 자재에 어깨를 맞아 골절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해 경찰은 "산재 사고를 누락하거나 늑장 보고 했다는 내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년 9월 발생한 노동자 골절상, 1년후 보고

설날 잊은 구조작업
설날 잊은 구조작업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와 현대산업개발 작업자가 실종자 수색과 매몰자 구조를 위해 붕괴잔해 제거작업하고 있다. 2022.2.1 iso64@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16개 층이 한꺼번에 무너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 과정에서 HDC 현대산업개발과 감리단이 산재사고를 제대로 신고·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국토부와 광주 서구청 등에 따르면 2020년 9월 21일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 투입된 노동자 A씨가 철제 자재에 어깨를 맞아 골절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건설사고가 발생하면 "공사 참여자는 지체없이 인허가 기관에 통보해야한다"는 규정에 따라 '곧바로' 사고 발생 사실을 인허가 기관에 보고하거나 국토교통부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CSI)에 등록해야 한다.

그러나 현산과 감리단은 곧바로 서구청 또는 국토부에 보고하지 않았고, 분기마다 서구청에 제출하는 감리 보고서에도 이러한 사실을 누락했다.

사고 사실은 1년이 지난 후인 지난해 10월에서야 서구청과 국토부에 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현산과 감리단은 붕괴 건물 건너편에 있는 203동에서도 39층 바닥이 주저앉은 사고를 감리보고서에 기재하지 않는 등 안전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산재 사고를 누락하거나 늑장 보고 했다는 내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