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中업체위한 공약"…與 "李대표 전기차도 친중?" 반박

송고시간2022-02-01 13:50

beta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태양광 그늘막' 공약에 대해 '중국 업체를 위한 것' 이라고 비판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표님이 중국산 부품 많이 들어간 전기차 타는 것도 친중이냐"며 "자꾸 이런 식으로 팩트 왜곡해서 선동하면 곤란하다"고 반발했다.

이 대변인은 "중국의 막무가내식 문화공정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밑도 끝도 없이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다 '태양광=친중' 프레임을 씌우는 건 국익에 아무 도움 안 되는 질 낮은 선동일 뿐"이라며 "어설프게 '반중코인' 탑승을 시도하시는 것 같은데, 이번엔 번지수 잘못 찾으셨다"고 일갈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태양광 그늘막' 공약에 이준석 비판하자 이소영 "질낮은 선동"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태양광 그늘막' 공약에 대해 '중국 업체를 위한 것' 이라고 비판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태양광 그늘막을 설치하겠다는 공약을 내놨고, 이 대표는 이 후보의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 "지금 이 타이밍에 중국 태양광 패널업체들을 위한 공약이 꼭 필요한가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표님이 중국산 부품 많이 들어간 전기차 타는 것도 친중이냐"며 "자꾸 이런 식으로 팩트 왜곡해서 선동하면 곤란하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세계 주요 태양광 보급국가 중, 중국을 제외하고 자국산 모듈 점유율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2019년 기준 78.4%"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 2위 태양광 발전국 미국의 자국산 모듈 공급 비중은 6%, 3위 일본도 17.6%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참고로 지난해 기준 태양광 원자재 글로벌 점유율 세계 1위는 중국(폴리실리콘 77%, 웨이퍼 98%, 셀 83%, 모듈 74%)이다. 중국산 태양광 부품 안 쓰는 나라가 있으면 알려달라"며 "중국산 부품 비중이 높은 태양광 발전설비는 중국에 비판적인 미국과 유럽 선진국에도 널리 보급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국산 태양광 모듈 점유율 78.4%라는 수치가 중국산 태양광 셀을 국내에서 조립한 경우까지 포함한 수치라고 지적하는데, 순수 국내산 셀로 조립한 모듈 비율만 따져도 20%가 넘는다"며 "공약을 이행할 때는 국내산 태양광 셀을 조립한 국내산 태양광 모듈을 사용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중국의 막무가내식 문화공정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밑도 끝도 없이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다 '태양광=친중' 프레임을 씌우는 건 국익에 아무 도움 안 되는 질 낮은 선동일 뿐"이라며 "어설프게 '반중코인' 탑승을 시도하시는 것 같은데, 이번엔 번지수 잘못 찾으셨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대표님 타시는 그 전기차, 그리고 휴대폰, 혹시 중국산 부품 많이 들어갔다고 중고로 팔 생각은 아니죠?"라며 "혹시 팔 생각 있으면 저한테 연락 달라"고 비꼬았다.

 "이준석 대표님, 전기차 타는 것도 친중인가요?"
"이준석 대표님, 전기차 타는 것도 친중인가요?"

[출처: 민주당 이소영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