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신문 "국익 해친다"…사도광산 세계유산추천 강행 비판

송고시간2022-02-01 12:59

beta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에 대해 일본 주요 언론이 비판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문화의 정치 이용을 위험스럽게 여긴다'는 제목으로 1일 지면에 실은 사설에서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에 대해 "가까운 이웃 나라와 대결 자세를 연출하려는 생각으로 문화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같은 행동은 오히려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세계유산은 인류가 공유해야 할 보편적 가치가 있는 문화재를 보호하는 제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수표 의식…세계유산은 보편적 가치있는 문화재 보호하는 제도"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에 대해 일본 주요 언론이 비판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문화의 정치 이용을 위험스럽게 여긴다'는 제목으로 1일 지면에 실은 사설에서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에 대해 "가까운 이웃 나라와 대결 자세를 연출하려는 생각으로 문화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같은 행동은 오히려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세계유산은 인류가 공유해야 할 보편적 가치가 있는 문화재를 보호하는 제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가 애초 한국의 반발을 고려해 사도 광산의 추천을 보류하려고 했으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를 비롯한 자민당 보수파가 소극적이라고 비판하자 방침을 바꿨다면서 "7월 참의원 선거를 염두에 두고 보수표를 의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도광산의 상징인 V자형 아이카와 금은산
사도광산의 상징인 V자형 아이카와 금은산

(사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의 전경. 17~18세기 금광 개발 초기에 손 도구를 사용해 파 내려간 흔적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이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것에 반발해 관계국의 협의를 중시하도록 세계유산 심사 제도 개편을 주도했으면서 이번에는 한국의 반대에도 사도 광산 추천을 강행하는 것은 이치에 어긋난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신문은 일본이 우선 한국과 공감대를 형성했어야 한다고 지적하고서 "근래 일본은 등록 과정에서 관계국의 이해가 불가결하다고 주장해 왔다. 이번 추천은 이와 모순된다"고 비판했다.

또 "문화유산에 관해서도 추천서 제출 전에 당사자 간 대화를 해야 한다는 작업 지침이 채택됐다"며 "이런 절차를 밟지 않고 절차를 진행해 결과적으로 (세계유산) 등록이 위태로운 상황이 되면 관계 지역(사도 광산이 있는 지역)의 생각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이니치 신문 도쿄 본사의 깃발
마이니치 신문 도쿄 본사의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