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가짜뉴스 온상' 논란 스포티파이, 부랴부랴 새 지침

송고시간2022-01-31 09:14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가짜뉴스 온상으로 지목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가 이용자에게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도입한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대니얼 에크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논의가 포함된 모든 팟캐스트에 콘텐츠 관련 권고를 추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원로 록스타 닐 영이 스포티파이 측에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가짜뉴스 온상으로 지목받은 팟캐스트와 자신의 음악 중 양자택일하라고 요구하며 논란이 커진 이후에 나온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정보 허브'로 이용자 안내할 것"…英 해리왕자도 우려 표명

코로나19 허위정보를 내리라고 했던 록스타 닐 영 대신 인기 팟캐스트 진행자 조 로건을 택한 스포티파이
코로나19 허위정보를 내리라고 했던 록스타 닐 영 대신 인기 팟캐스트 진행자 조 로건을 택한 스포티파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가짜뉴스 온상으로 지목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가 이용자에게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도입한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대니얼 에크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논의가 포함된 모든 팟캐스트에 콘텐츠 관련 권고를 추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권고는 청취자를 과학자·학계·각국 보건 당국이 공유하는 최신 정보와 데이터에 근거한 사실, 여러 신뢰할 만한 정보 출처가 함께 제시된 자체 코로나19 정보 허브로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한) 허위정보에 대응하기 위한 새 조치가 며칠 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자사가 위험하고 기만적이라고 자체 판단한 콘텐츠 제작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담은 '플랫폼 규정'을 내놓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같은 조치는 원로 록스타 닐 영이 스포티파이 측에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가짜뉴스 온상으로 지목받은 팟캐스트와 자신의 음악 중 양자택일하라고 요구하며 논란이 커진 이후에 나온 것이다.

영은 지난 24일 스포티파이에 서한을 보내 대표적인 백신 음모론자로 꼽히는 조 로건의 팟캐스트를 스포티파이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코미디언 출신인 로건의 팟캐스트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의 주요 진원지로 지목받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270여명의 과학자, 의사, 간호사 등이 스포티파이에 이 팟캐스트에 대한 조치를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회당 청취자가 1천1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로건의 팟캐스트는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스포티파이 이용자의 인기를 끌고 있다.

새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제공할 스포티파이 페이지
새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제공할 스포티파이 페이지

[스포티파이 웹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지난 2020년 독점계약을 위해 로건과 1억 달러(한화 약 1천200억 원) 상당의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진 스포티파이는 전설의 록스타 영이 아니라 로건을 선택했고, 이에 따라 영의 곡을 서비스에서 제외했다. 스포티파이 측은 이 같은 결정이 닐 영 본인의 선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스포티파이가 영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데 따른 결별이라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영은 스포티파이가 자신의 음악을 내리기로 결정한 날 자신의 웹사이트에 '스포티파이: 진실의 이름으로'란 글을 올려 우려를 표명했다.

이런 영의 우려에 같은 캐나다 출신으로 포크폭의 '대모'로 불리는 싱어송라이터 조니 미첼(78)도 동조하면서 스포티파이 하차를 선언했다.

온라인에서는 이번 사태 이후 '스포티파이를 지워라'(#DeleteSpotify)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로건처럼 스포티파이와 팟캐스트 계약을 맺은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도 해당 플랫폼이 가짜뉴스 확산에 일조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고 이날 영국 BBC 방송이 전했다.

해리 왕자 부부가 설립한 아치웰 재단 대변인은 "지난해 4월 재단 공동설립자인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사업 파트너들에게 스포티파이 플랫폼에서 도는 코로나19 허위정보가 현실에 끼치는 영향에 우려를 표하기 시작했다"면서 "공중 보건 위기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플랫폼을 변경하도록 스포티파이 측에 이런 우려를 전달해왔다"라고 말했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