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분노 불러올 것"

송고시간2022-01-30 17:14

beta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중국이 "분노를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실은 30일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보내온 답변에서 "강제노역은 일본 군국주의가 대외 침략과 식민통치 기간에 저지른 심각한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본이 이웃 나라의 아픈 기억을 무시하고 새로운 유사 등재를 시도하는 것은 분노와 반대를 불러일으킬 뿐"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선인 강제노역' 일본 사도광산
'조선인 강제노역' 일본 사도광산

사진은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중국이 "분노를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실은 30일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보내온 답변에서 "강제노역은 일본 군국주의가 대외 침략과 식민통치 기간에 저지른 심각한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실은 "일본은 앞서 유사한 등재 과정에서 일부 유적지에서 아시아 국가 노동자들의 의사에 어긋나는 강제노역이 있었다고 인정하며 희생자를 기리기로 약속했지만 끝내 실현하지 않았다"며 2015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한 약속을 이행지 않고 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어 "일본이 이웃 나라의 아픈 기억을 무시하고 새로운 유사 등재를 시도하는 것은 분노와 반대를 불러일으킬 뿐"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대변인실은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해야 한다"며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와 실제 행동으로 역사가 남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신용을 얻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8일 저녁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천과 관련해 "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추천 방침을 밝혔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의 결정에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외면한 채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