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현대산업개발, 책임 있는 수습 후 영구 퇴출"

송고시간2022-01-30 16:35

beta

광주 시민사회가 연이어 대형 인명 사고를 낸 HDC 현대산업개발의 책임 있는 수습과 영구 퇴출을 촉구했다.

지역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현대산업개발 퇴출 및 학동·화정동참사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광주 서구 화정동 붕괴 사고 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설 연휴가 지나면 '살인기업 현대산업개발 엄정 처벌 및 퇴출, 중대재해처벌법 개정, 건설안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광주시민 서명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단체 "현대산업개발, 책임 있는 수습 후 영구 퇴출"
시민단체 "현대산업개발, 책임 있는 수습 후 영구 퇴출"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시민사회가 참여한 '현대산업개발 퇴출 및 학동·화정동참사시민대책위원회'가 30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붕괴 사고 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DC 현대산업개발 측의 책임 있는 사태 수습과 영구 퇴출을 촉구하고 있다. 2022.1.30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시민사회가 연이어 대형 인명 사고를 낸 HDC 현대산업개발의 책임 있는 수습과 영구 퇴출을 촉구했다.

지역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현대산업개발 퇴출 및 학동·화정동참사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광주 서구 화정동 붕괴 사고 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설 명절을 앞두고 실종자들이 하루라도 빨리 차가운 콘크리트더미를 벗어나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염원하며 가족들을 만나고 선전전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우선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와 연대의 마음을 전하고 광주 곳곳에 조속한 실종자 구조와 현대산업개발의 영구 퇴출을 촉구하는 노란 리본 및 현수막을 게시하기로 했다.

설 연휴가 지나면 '살인기업 현대산업개발 엄정 처벌 및 퇴출, 중대재해처벌법 개정, 건설안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광주시민 서명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다음 달 7일에는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영구 퇴출 행정 명령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수습본부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2월 중순께는 안전을 무시한 불법적인 시공 과정에서 인명 사고를 낸 현대산업 개발 퇴출을 촉구하고 현산 측의 책임 있는 사고 수습을 촉구하는 상경 투쟁을 할 방침이다.

대책위는 "불과 7개월 만에 학동에 이어 화정동에서도 똑같은 참사가 발생했다"며 "다시는 이런 후진적인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무고한 시민들이 희생당하지 않도록 시민들의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