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대최다' 6만7천명 재택치료 중…"관리기관 확보 중"

송고시간2022-01-30 15:54

beta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3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6만6천97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수본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을 확보 중"이라며 "관리 의료기관 수가 목표치인 총 480곳으로 늘어나면, 재택치료자를 최대 11만 명까지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대 관리 인원의 78.8%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 대기장소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 대기장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30일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1만7천명대를 기록, 엿새째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7천532명 늘어 누적 82만8천637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 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 대기장소.
임시 선별검사소의 신속항원검사는 다음 달 3일부터 가능하다. 2022.1.3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3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6만6천97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전날 0시 기준 5만8천276명으로 집계됐는데, 하루 사이 8천696명 늘었다.

지난 26일 재택치료자 수 3만7천71명과 비교하면 나흘 만에 80%가량 증가했다.

중수본은 현재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이 416곳이며 최대 8만5천명의 환자를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이날 재택치료자 수는 최대 관리 인원의 78.8%에 해당한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단기간에 재택치료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대책을 서두르고 있다.

중수본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을 확보 중"이라며 "관리 의료기관 수가 목표치인 총 480곳으로 늘어나면, 재택치료자를 최대 11만 명까지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