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방대원 대피한 붕괴아파트 수색현장, 용역만 남아 철거작업(종합)

송고시간2022-01-30 16:13

beta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돼 매몰자 수색이 중단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철거 용역 노동자만 남겨두고 대피해 논란이다.

30일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에 따르면 24층 천장 균열(크랙)이 발견된 전날 오후 국토안전관리원 권고로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자 구조와 실종자 수색이 일시 중단됐다.

대피령이 내려진 아파트 상층부에서는 소방구조대가 대피한 뒤에도 건설 노동자 20여 명이 잔해 제거 작업을 지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층부 균열에 대피명령 내려졌지만…용역들은 감독 없이 4시간 동안 잔해 제거

"구조대원 어디 가고 작업자만"…붕괴 피해자 가족들 반발
"구조대원 어디 가고 작업자만"…붕괴 피해자 가족들 반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9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인 해당 아파트 203동 29층 내부에서 HDC 현대산업개발이 고용한 작업자가 콘크리트 잔해를 제거하고 있다.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5시께 24층 천장 부분 균열이 위험하다는 국토안전관리원 판단에 따라 구조·수색 작업이 일시 중단되자 직접 가족을 구하겠다며 사고 현장 내부로 들어갔다. 가족들은 현장에서 "소방대원은 보이지 않고 외국인 노동자 등 작업자만 잔해 제거를 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2022.1.29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정회성 기자 =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돼 매몰자 수색이 중단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철거 용역 노동자만 남겨두고 대피해 논란이다.

30일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에 따르면 24층 천장 균열(크랙)이 발견된 전날 오후 국토안전관리원 권고로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자 구조와 실종자 수색이 일시 중단됐다.

중수본은 권고를 받아들여 소방 무전으로 대피령을 내렸고 지난 29일 오후 5시 5분께 구조·수색이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건물 안에서는 균열이 발생한 24층과 그 하부층을 중심으로 추가 붕괴 예방을 위한 지지대(잭서포트) 보강 등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하지만 대피령이 내려진 아파트 상층부에서는 소방구조대가 대피한 뒤에도 건설 노동자 20여 명이 잔해 제거 작업을 지속했다.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은 중수본과 대책본부, 아파트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의 협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중수본 등은 그간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대산업개발이 투입한 건설 노동자들과 수색·구조 담당인 소방대가 현장에서 함께 작업한다고 발표해왔다.

매몰자가 있을 가능성이 높은 지점에서는 전문성을 갖춘 구조대원들이 손으로 잔해를 치워가며 수색하고 동선 확보 등을 위해 잔해 제거가 필요한 곳은 건설인력과 장비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생각에 잠긴 구조당국
생각에 잠긴 구조당국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30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 구조대원과 HDC 현대산업개발 측 작업자들이 29층 붕괴면 위에서 소형 굴삭기와 용접기 등을 동원해 잔해를 제거하고 있는 가운데 왼쪽 아래 소방대원이 창밖을 내다보고 있다. 수습본부 등은 24층 부분 균열로 그 상부층에서 작업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국토안전관리원 권고에 따라 전날 오후 구조·수색 인력을 철수시켰다. 이에 전날 저녁 가족들이 현장으로 진입해 "직접 구조하겠다"고 항의하는 소동이 일었고, 이날 오전 다시 소형 굴삭기 등을 이용한 29층 작업이 재개된 모습이 관찰됐다. 2022.1.30 pch80@yna.co.kr

29층은 실종자 2명이 매몰된 상태로 발견됐으나 첩첩이 붕괴해 접근이 어려운 27층과 28층으로 접근을 시도하는 작업이 이뤄지는 곳이다.

매몰자들이 건물의 28∼31층에서 작업을 맡았기 때문에 29층 역시 매몰자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소방구조대가 빠져나간 29층에는 구조대원이나 현장을 관리·감독할 현대산업개발 관계자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용역 업체 노동자들만이 남아 있었다.

실제 구조·수색 일시 중단 소식을 들은 붕괴 피해자 가족협의회 측이 오후 7시께 건물 내부로 진입해 29층에 도착했을 때 내·외국인 노동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었다.

당시 현장에서 마주친 현장 책임자도 현대산업개발 직원이 아닌 외국어 억양의 건설 노동자였다.

건설 노동자들은 대피령 발령 약 4시간 만인 오후 9시께 작업을 멈추고 건물 밖으로 철수했다.

이날 오후 8시께 현장을 찾은 이일 소방청 119 대응국장은 가족들과 면담에서 "이분(건설 노동자)들에게 대피령이 제대로 전파가 됐는지 확인이 필요하다. 간극이 발생한 듯하다"고 말했다.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소방구조대와 용역 노동자의 대피가 4시간이나 차이가 난 데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발표하겠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구조대원 어디 가고 작업자만"…붕괴 피해자 가족들 반발
"구조대원 어디 가고 작업자만"…붕괴 피해자 가족들 반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9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인 해당 아파트 203동 29층 내부에서 HDC 현대산업개발이 고용한 작업자가 콘크리트 잔해를 제거하고 있다.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5시께 24층 천장 부분 균열이 위험하다는 국토안전관리원 판단에 따라 구조·수색 작업이 일시 중단되자 직접 가족을 구하겠다며 사고 현장 내부로 들어갔다. 가족들은 현장에서 "소방대원은 보이지 않고 외국인 노동자 등 작업자만 잔해 제거를 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2022.1.29 hs@yna.co.kr

붕괴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용역 노동자만 남은 수색 현장을 지켜본 뒤 "구조와 수색마저 외주 용역업체가 대리하느냐"며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정부는 빠져라"고 항의했다.

가족들은 "소방대원들은 대피했다는데 용역들만 남아 철거를 하고 있었다. 구조 작업이 체계적으로 되는 줄 알았는데 엉망이었다"며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작업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201동(지하 4층·지상 39층)에서는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23∼38층 16개 층이 붕괴해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붕괴 나흘째인 14일 지하 공간에서 첫 피해자를 수습 이후 매몰자 2명을 발견하고 구조를 시도 중이며 남은 실종자 3명을 찾는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areum@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