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붕괴사고 20일째…중단됐던 매몰자 수색 재개(종합)

송고시간2022-01-30 11:56

beta

천장 균열(크랙)이 발견돼 일시 중단됐던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매몰자 구조 작업이 재개됐다.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30일 오전 6시 47분부터 인명구조견과 핸들러를 투입해 탐색구조 활동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균열' 추가 보강 후 미니 굴삭기 재투입…철거용역업자 수색 참여 논란

광주 붕괴사고 현장, 상단 해체 마친 타워크레인
광주 붕괴사고 현장, 상단 해체 마친 타워크레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9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상단 해체를 마친 고공 작업자들이 1천200t 이동식 크레인이 끌어 올린 작업대로 옮겨타고 있다. 2022.1.29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천장 균열(크랙)이 발견돼 일시 중단됐던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매몰자 구조 작업이 재개됐다.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30일 오전 6시 47분부터 인명구조견과 핸들러를 투입해 탐색구조 활동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오전 8시부터는 구조대원 12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수습본부 등은 육안상 24층 천장에 균열이 있어 29층에서 진동이 있는 작업을 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국토안전관리원 권고에 따라 전날 오후 5시 5분께 구조·수색 인력을 철수시켰다

수습본부 등은 전날 밤 24층에 추가 지지대(잭서포트)를 설치했다.

29층에서 작업하다가 투입을 중지한 1t급 미니 굴삭기는 24층 하부층까지 지지대를 보강한 뒤 이날 오전 9시부터 다시 투입했다.

현재 장비 2대로 작업을 진행 중이며 한 시간 단위로 안전성을 점검할 방침이다.

현장에서도 회의를 열고 수일 전 27, 28층에서 발견된 매몰자 2명에 대한 구조·수습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현장에는 인력 177명(연인원), 장비 45대, 인명구조견 4마리, 드론 4대 등을 투입한다.

주간에는 구조대원 66명(연인원)과 구조견 4마리를 배치하며 수색 방침에 따라 실제 투입 인원은 달라질 전망이다.

광주 붕괴 현장 잔해 제거에 투입된 미니 굴삭기
광주 붕괴 현장 잔해 제거에 투입된 미니 굴삭기

(광주=연합뉴스) 아파트 붕괴 사고 19일째인 29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붕괴 건물 상층부에서 구조당국이 1t급 미니 굴삭기를 투입해 그동안 손으로 해왔던 소형 잔해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2022.1.29 [광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동안 구조 당국은 건물 26∼28층에 걸쳐 대형 붕괴가 일어나 접근이 어렵다고 보고 29층 벽체에 구멍을 뚫어 구조대가 하강하는 방식을 추진해왔다.

수작업으로 진행했던 소형 잔해 수거의 속도를 내고자 미니 굴삭기를 투입했으나 전날 오후부터 중단됐다.

가족들은 당국이 장비를 이용한 수색이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직후 다른 경로로 장비 철수 소식을 듣고 현장을 찾아 확인했다.

이후 현장에 구조대원·HDC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들은 모두 철수한 채 철거 용역 관계자들이 매몰 유력 지점에서 감독자 없이 잔해를 처리하는 것을 목격하고 항의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HDC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광주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201동(지하 4층·지상 39층)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첫 피해자 수습 이후 매몰자 2명의 구조와 남은 실종자 3명을 찾는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