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동부해안 10개주 허리케인급 눈보라 강타…비상사태 선포 속출(종합)

송고시간2022-01-30 08:12

beta

29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해안 지역에 거센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주가 속출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버지니아주부터 메인주까지 미 동부 해안지역 10개 주를 눈보라가 강타했다.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뉴저지, 뉴욕, 로드 아일랜드 등 각 주에서 비상사태 선포가 잇따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공편 6천편 결항·고속열차 운행 취소…매사추세츠선 12만 가구 정전

보스턴 60㎝ 넘는 폭설 예고 '긴장'…시속 134㎞ 강풍 몰아친 지역도

미 뉴욕 거리
미 뉴욕 거리

(뉴욕 UPI=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눈으로 뒤덮인 미 뉴욕 거리. 2022.1.29.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29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해안 지역에 거센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주가 속출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버지니아주부터 메인주까지 미 동부 해안지역 10개 주를 눈보라가 강타했다.

AP 통신이 '허리케인급'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강도가 셌다.

이에 따라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뉴저지, 뉴욕, 로드 아일랜드 등 각 주에서 비상사태 선포가 잇따랐다.

매사추세츠주에서는 12만 가구가 정전됐다. 비상사태가 선포된 다른 지역에서도 대규모 정전에 대한 경고가 나왔다.

또 뉴욕과 보스턴, 필라델피아를 중심으로 항공편 4천500편이 대거 취소됐다고 AP는 보도했다. 로이터는 주말까지 6천 편이 결항된 상태라고 전했다.

전미여객철도공사 암트랙은 매사추세츠주 보스턴과 워싱턴DC를 잇는 고속열차 운행을 전면 취소했고 눈보라 영향권에 든 다른 지역의 운행도 축소하거나 취소했다.

눈 치우는 주민
눈 치우는 주민

(노스애틀보로[미 매사추세츠주] 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주민이 눈을 치우고 있다. 2022.1.29. photo@yna.co.kr

미 언론은 시속 35마일(56㎞) 이상의 강풍 속에 눈이 내려 시계(視界)가 4분의 1마일 이하로 떨어지는 상황이 3시간 이상 계속될 때를 눈보라로 규정할 수 있는데 상당수 지역에서 눈보라의 조건이 충족됐다고 전했다.

특히 보스턴에는 눈이 60㎝ 이상 쌓일 수 있다는 예보가 나와 당국이 긴장한 상태다. 고립된 지역에서는 눈이 1m 이상 쌓일 수도 있다고 기상당국은 예측했다.

기상당국은 보스턴 지역에 사방이 백색으로 변해 방향 감각을 잃게 되는 '화이트아웃'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은 1978년 눈보라가 미 북동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보스턴에 70㎝가 넘는 눈이 쏟아져 사망자가 속출하고 주민들이 일주일간 집안에 갇힌 적도 있다고 전했다.

뉴욕주 롱아일랜드 일부 지역에는 이날 오후 눈이 55㎝ 높이로 쌓였고 뉴저지주 베이빌에도 48㎝의 폭설이 내렸다.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는 강풍이 시속 83마일(134㎞)로 몰아쳤다. 매사추세츠주 동부 지역과 로드아일랜드주에선 시속 60마일(96㎞)의 돌풍이 불었다.

뉴햄프셔주와의 경계인 보스턴 북쪽 지역에서는 해안가에 사는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이동하라는 권고가 내려졌다.

보스턴 남쪽 노스웨이머스 등지에서는 해안 범람으로 도로가 물에 잠겼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이동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라는 지침을 내렸다. 가게들은 문을 닫거나 평소보다 늦게 영업을 시작했다.

캐시 호컬 뉴욕주 주지사는 회견에서 "아주 심각한 폭풍이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이동 자제를 당부했다.

AP 통신은 "나무를 부러뜨리거나 전선을 훼손할 가능성이 덜한 마른 눈이고, 주말이라 학교가 닫고 통근 행렬이 적다는 게 다행스러운 점"이라고 전했다.

남동부 플로리다주까지 기온이 떨어지면서 나무에서 동면하던 이구아나가 떨어지기도 했다고 WP는 전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는 폭설을 피했다.

미국에서는 겨울에 동북부 해안 지역을 강타하는 폭풍을 일반적으로 '노리스터(Nor'easter)'라고 부른다. 이번 눈보라는 일요일인 30일 오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