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8노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갱도복구 활동 없어"

송고시간2022-01-30 00:50

beta

북한이 2018년 5월 폭파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복구 활동이 포착되지 않았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전했다.

29일(현지시간) 38노스에 따르면 이달 12일 촬영한 상업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복구나 지원 인프라 재건 등의 활동은 보이지 않았다.

최근 북한이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유예 조치 철회를 시사하면서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등지의 동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리·순찰은 계속"…북한 핵실험·ICBM 재개 시사에 관심 집중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하는 국제기자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하는 국제기자단

(풍계리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018년 5월 25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외신이 지켜보는 가운데 폭파가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북한이 2018년 5월 폭파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복구 활동이 포착되지 않았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전했다.

29일(현지시간) 38노스에 따르면 이달 12일 촬영한 상업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복구나 지원 인프라 재건 등의 활동은 보이지 않았다.

다만 여전히 관리와 순찰은 이뤄지고 있다고 38노스는 전했다.

북쪽과 서쪽 갱도 주변에서 일정 정도의 순찰이나 방사선 모니터링 활동을 짐작하게 하는 단서가 포착된다는 것이다.

38노스는 또 중앙 지원시설 건물 두 곳 지붕에 눈이 녹았고 남쪽의 지원시설 앞 눈이 치워져 있는 것으로 볼 때 현장 인력이 건물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 군 당국은 25일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복구 활동이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북한이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유예 조치 철회를 시사하면서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등지의 동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은 2018년 4월 핵실험 및 ICBM 발사 중지를 결정하고 다음 달 일부 갱도를 폭파했으며 같은 해 싱가포르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