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티, 호주인으로 44년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 우승

송고시간2022-01-29 19:40

beta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호주인으로는 44년만에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바티는 2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대니엘 콜린스(30위·미국)를 2-0(6-3 7-6<7-2>)으로 물리쳤다.

바티는 1978년 크리스 오닐 이후 44년 만에 이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호주 선수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78년 오닐 이후 처음…통산 3번째 메이저 단식 정상

우승 확정하고 포효하는 바티
우승 확정하고 포효하는 바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호주인으로는 44년만에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바티는 2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대니엘 콜린스(30위·미국)를 2-0(6-3 7-6<7-2>)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바티는 1978년 크리스 오닐 이후 44년 만에 이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호주 선수가 됐다.

바티는 또 2019년 프랑스 오픈, 지난해 윔블던에 이어 통산 3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호주오픈 우승자 바티
호주오픈 우승자 바티

[AFP=연합뉴스]

바티는 앞서 8차례 호주오픈에 출전해 한 번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9번째 도전에서는 1회전부터 결승까지 한 세트도 상대에게 내주지 않는 '무실세트' 우승을 일궈냈다.

2019년부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연말 랭킹 1위를 고수해온 바티는 이번 우승으로 정상의 지위를 더욱 굳혔다.

바티는 우승 상금으로 287만5천 호주달러(약24억3천만원)를 챙겼다.

콜린스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올랐으나 첫 우승은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콜린스가 받는 준우승 상금은 157만5천 호주달러(13억3천만원)다.

준우승자 콜린스
준우승자 콜린스

[로이터=연합뉴스]

바티는 1세트 2-2에서 맞은 자신의 서브 게임 40-40 상황에서 쉬운 샷을 라인 너머로 쳐 게임을 브레이크 당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곧이어 왼쪽 사이드 라인에 바짝 붙이는 포핸드 위너로 다시 40-40을 만들었고, 마지막에는 자신감 넘치는 서브에이스를 날려 게임점수를 지켜냈다.

위기에서 탈출한 바티는 이어진 리턴 게임에서 처음으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올려 4-2로 앞서나갔고, 결국 1세트를 가져갔다.

콜린스는 2세트 들어 더 기민하게 베이스라인에서 움직이고, 정교하게 바티의 강서브를 리턴하며 반격에 나섰다.

콜린스가 5-1로 앞서 경기는 3세트로 향하는 듯했다.

경기 마치고 인사하는 콜린스와 바티
경기 마치고 인사하는 콜린스와 바티

[AP=연합뉴스]

그러나 세트 들어 실책이 늘어나던 바티의 샷이 다시 안정을 찾았다.

호주 관중들의 열광적인 응원도 바티에게 도움이 됐다.

콜린스는 2세트 5-3으로 쫓길 때 체어 엄파이어에게 다가가 관중의 야유가 과도하다며 항의했다. 결과적으로 더 큰 야유가 돌아왔을 뿐이었다.

바티는 콜린스의 서브 게임을 연달아 브레이크하며 5-5를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타이브레이크에서 갈렸다.

힘 빠진 콜린스는 실책 4개를 쏟아냈고, 기세를 올린 바티는 실책 없이 위너 3개를 때려내며 우승을 확정했다.

바티는 실책에서는 콜린스와 22-22로 비슷한 수치를 보였으나, 서브에이스(10-1)와 위너(30-17)에서 크게 앞섰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