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설연휴 첫날 오후 9시까지 1만3천592명 확진…어제보다 880명↓(종합)

송고시간2022-01-29 21:43

beta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설 연휴 첫날이자 주말인 29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3천592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만7천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3천922명-경기 3천147명-인천 1천316명 등 수도권만 8천385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7천542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7천542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7천542명 늘어 누적 81만1천12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1만6천95명(당초 1만6천96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에서 하루 사이에 1천447명 늘었다.
기존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지난주 국내 우세종이 됐고,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하루 확진자 수는 5일 연속 최다치를 경신했다. 2022.1.29 hihong@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설 연휴 첫날이자 주말인 29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3천592명으로 집계됐다.

종전 최다 기록인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 1만4천472명보다 880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22일 동시간대 집계치 6천670명과 비교하면 2배, 2주 전인 지난 15일 3천552명과 비교하면 약 4배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만7천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8천385명(61.7%), 비수도권에서 5천207명(38.3%)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3천922명, 경기 3천147명, 인천 1천316명, 대구 875명, 부산 842명, 경북 597명, 광주 476명, 대전 431명, 충남 400명, 전남 320명, 전북 319명, 강원 221명, 울산 212명, 경남 206명, 충북 163명, 세종 76명, 제주 69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 재분류 등의 이유로 앞선 집계가 일부 수정돼 대구와 제주의 경우 오후 9시 기준 집계치가 오후 6시 잠정 집계치보다 다소 줄었다.

이날부터 전국 선별진료소에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 방식이 도입됐는데, 검사법 추가에 따른 영향은 결과 값 도출 시간을 고려하면 다음 날인 30일(31일 0시 기준 발표) 집계에 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 우세종이 된 뒤 신규 확진자 규모는 급증하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7천626명→7천511명→8천570명→1만3천10명→1만4천514명→1만6천95명→1만7천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1만2천124명이다.

최근 신규 확진자의 절반 정도는 29세 이하 연령층에서 나오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만7천542명 중 52.3%인 9천183명이 0∼29세였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