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임효준, 귀화 후 첫 메시지 "중국 위해 더 노력할 것"

송고시간2022-01-29 17:39

beta

쇼트트랙 한국 대표팀 간판이었던 임효준(26·중국명 린샤오쥔)이 중국 귀화 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임효준은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중국어와 한국어로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중국을 위해 많은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 통해 중국어와 한국어로 인사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린샤오쥔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린샤오쥔

중국으로 귀화한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중국명 린샤우쥔)이 29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귀화 후 처음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임효준 SNS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쇼트트랙 한국 대표팀 간판이었던 임효준(26·중국명 린샤오쥔)이 중국 귀화 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임효준은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중국어와 한국어로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중국에 온 지 11개월이 지났고, 모두가 잘 대해주고 있다"며 "이번 올림픽엔 출전하지 못하지만, 앞으로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을 위해 많은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남자 500m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임효준은 지난 2019년 6월 국가대표 훈련 중 동성 후배 선수의 바지를 내리는 장난을 쳐서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 1년 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그는 강제 추행 혐의와 관련해 법정 공방을 펼쳐 무죄를 선고받아 명예를 회복했지만, 재판 과정에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했다.

그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겠다며 중국으로 귀화했으나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에 따라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임효준은 최근 올림픽 출전 여부와 관계없이 중국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했다. 그러나 전 종목에서 상위 3위 안에 들지 못해 중국 국가대표 자격을 얻지 못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