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호주 총리 "카녜이 웨스트, 공연하려면 백신 맞고 오라"

송고시간2022-01-29 15:2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남자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의 호주오픈 출전을 허용하지 않은 호주 정부가 미국 래퍼 카녜이 웨스트에게도 같은 규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2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신이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는 게 규칙"이라며 "최근 보았듯이 이 규칙은 모두에게 적용된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의 발언은 일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이날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웨스트가 3월 호주 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열 계획이라고 보도한 데 이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남자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의 호주오픈 출전을 허용하지 않은 호주 정부가 미국 래퍼 카녜이 웨스트에게도 같은 규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남성 흑인 래퍼 카녜이 웨스트
미국 남성 흑인 래퍼 카녜이 웨스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신이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는 게 규칙"이라며 "최근 보았듯이 이 규칙은 모두에게 적용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누구든 관계없이 규칙은 규칙이다"라며 "규칙을 따르면 (호주에) 올 수 있고, 규칙을 따르지 않으면 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모리슨 총리의 발언은 일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이날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웨스트가 3월 호주 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열 계획이라고 보도한 데 이어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웨스트 측의 반응을 얻으려 했으나 대리인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도 출마한 웨스트는 지난해 7월 앨범 '돈다'(Donda)를 발표했다.

그가 현재 백신 접종을 마쳤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지난해 소셜미디어 인터뷰에서 백신을 한 번 맞았다고 밝혔으나 2020년 잡지 포브스와 인터뷰에서는 백신 접종을 '짐승의 표식'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에서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인 호주는 코로나19 대유행 2년여 동안 확진자가 40만여 명에 그쳤으나, 지난달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200만 명 수준으로 증가했다.

scitech@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