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어제 331명 확진…닷새째 '최다' 경신

송고시간2022-01-30 08:31

beta

지난 29일 하루 동안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31명 발생했다.

지난 25일 247명으로 역대 첫 2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한 뒤 닷새 연속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3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8일(330명)에 이어 이틀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지난 29일 하루 동안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31명 발생했다.

오미크론 확산에 신규 확진 역대 최다 '8천571명'
오미크론 확산에 신규 확진 역대 최다 '8천571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5일 247명으로 역대 첫 2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한 뒤 닷새 연속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3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8일(330명)에 이어 이틀째다.

30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지역별 확진자는 청주 217명, 진천 35명, 충주 27명, 음성 21명, 제천 10명, 증평 9명, 옥천 7명, 괴산 4명, 영동 1명이다.

백신접종을 완료한 돌파 감염자는 77.6%인 257명이다.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청주에서는 청원구 의료기관 관련 39명(누적 41명), 청원구 주간보호센터 관련 6명(〃 88명), 흥덕구 체육시설 관련 12명(〃 45명), 서원구 체육시설 학원 관련 3명(〃 76명), 흥덕구 체육시설 학원 관련 1명(〃 44명)이 추가됐다.

충주에서는 대학교 관련 1명(〃 25명), 증평에서는 증평군청 관련 3명(〃45명) 더 나왔다.

진천에서는 전자부품 제조업체 관련 10명이 확진됐고, 콘크리트 가공업체 관련 2명(누적 123명), 육가공업체 관련 1명(〃 63명)이 추가 감염됐다.

음성군에서는 식품가공업체 관련 1명(〃 22명), 식품제조업체 관련 3명(〃 12명) 더 나왔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1만4천930명이 됐다.

도내 백신 접종률(대상자 159만1천483명)은 2차 87.6%, 3차 56.4%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