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건희, 尹권유로 기독교 원로 김장환 목사 두차례 면담

송고시간2022-01-29 09:1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최근 기독교계 원로인 김장환 목사와 두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김 목사가 이사장을 맡은 마포구 상수동 극동방송을 방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신적 고통 토로…공개 활동과는 무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최근 기독교계 원로인 김장환 목사와 두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김 목사가 이사장을 맡은 마포구 상수동 극동방송을 방문했다. '7시간 통화' 논란이 불거지기 전이었다.

김씨는 이 자리에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 되고 난 이후 개인적으로 겪었던 정신적 고통에 대해 토로했으며, 김 목사는 "인내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기도로 위로했다고 한다.

김씨는 이달 초에도 이른 아침 수행원 없이 직접 운전해 김 목사를 방문, 한 차례 더 기도와 묵상의 시간을 보냈다.

김 목사와의 만남은 윤 후보가 김씨에게 권유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해 9월 고(故) 조용기 목사 장례식장에서 김 목사 등과 만난 바 있다. 당시 김 목사는 윤 후보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해"라고 권유했다.

다만, 이번 만남이 김씨의 공개 활동과는 무관하다는 게 그의 주변 전언이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씨가 과거에도 종교인들과 자주 교류했다"며 "대선이나 정치와는 관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김씨가 다음 달 중순께 등판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도 현재로선 사실무근"이라며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한편, 김씨는 국민의힘 경선 기간 중에도 개신교뿐 아니라 천주교, 불교계 인사들과 비공개 만남을 지속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부분 전시 기획 사업을 하면서 친분을 쌓은 인사들이었다.

앞서 김씨는 '7시간 통화'에서 "도사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는 등의 발언을 해 여권으로부터 '무속 중독'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화 속의 도사는 무속인이 아니라 스님, 목사님 같은 종교인을 가리키는 것이 맥락에 맞는다"며 "도를 넘은 지나친 과장이 오히려 역풍을 부를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