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진국서 두 번째로 날씬한 한국…성인 비만율 미국의 1/7

송고시간2022-01-29 15:01

beta

우리나라의 비만율이 32개 선진국 중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형편이 비교적 좋은 나라 중에선 매우 날씬한 편이라는 의미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비만율은 5.9%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비만율 5.9%…일본 4.0%·미국 40.0%

[그래픽] 코로나19 이후 성별 비만유병률
[그래픽] 코로나19 이후 성별 비만유병률

[연합뉴스 자료그래픽]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우리나라의 비만율이 32개 선진국 중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형편이 비교적 좋은 나라 중에선 매우 날씬한 편이라는 의미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비만율은 5.9%였다. 32개 선진국 중 31위다.

비만의 정도는 사람의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누는 체질량 지수(BMI)로 산출한다.

한국은 BMI 25 이상을 비만으로 정의하지만 국제적으로는 BMI 30 이상을 비만으로 본다.

OECD는 2018년 또는 근접 가능한 최신 데이터를 토대로 주요 선진국의 비만율을 비교했다.

이 기준을 들이댈 경우 한국의 비만 인구는 17명당 1명꼴인 셈이다.

선진국 대열에서 가장 날씬한 나라는 일본이다. 비만율이 4.0%로 압도적으로 낮다.

비만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미국이다. 무려 40.0%에 달한다. 인구 10명 중 4명이 비만인 셈이다.

한국은 미국과 비교하면 성인 비만율이 1/7 수준에 그친다.

멕시코(36.1%), 칠레(34.4%), 뉴질랜드(32.2%)가 미국의 뒤를 잇는다.

다만 한국도 식습관이 점차 서구화되면서 비만의 안전지대로 볼 수 없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동이 줄면서 비만율은 더욱 오르는 추세다.

OECD 자료

OECD 자료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