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김정은, 리용무 전 국방위원 빈소 방문해 애도

송고시간2022-01-29 07:21

beta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리용무 전 국방위원의 빈소를 직접 방문해 애도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리용무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28일 고인의 영구(빈소)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빈소를 돌아본 뒤 리 전 위원의 유족들을 위로했으며, 빈소에는 김 위원장의 화환이 진정됐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환 진정·유가족 직접 위로…"주체적 군 건설사상 관철에 특출한 기여"

북한 리용무 전 국방위원·군 차수
북한 리용무 전 국방위원·군 차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리용무 전 국방위원의 빈소를 직접 방문해 애도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리용무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28일 고인의 영구(빈소)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셨다"고 전했다.

빈소 방문에는 조용원·김덕훈·박정천 정치국 상무위원과 리일환 당 비서, 리영길 국방상, 권영진 총정치국장 등이 참석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민군대 안에 당의 유일적령군체계를 철저히 세우고 주체적 군 건설사상과 노선을 관철하는 데 특출한 기여를 했으며, 우리식 사회주의 위업의 승리적 전진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 자기의 모든 것을 다 바친 리용무 동지를 추모하여 묵상했다"며 "비통한 마음을 안고 영구를 돌아봤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빈소를 돌아본 뒤 리 전 위원의 유족들을 위로했으며, 빈소에는 김 위원장의 화환이 진정됐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지난 27일 97세 일기로 사망한 리 전 위원은 김일성·김정일·김정은 3대에 걸쳐 국방 분야에서 활동해온 인물이다.

1992년에는 김일성 훈장을, 2012년에는 김정일 훈장을 받았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뒤에도 국방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2016년 3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미국 독자 대북제재 블랙리스트에 올랐고, 같은 해 7월에는 미국의 '북한 인권제재' 대상에, 12월에는 남측의 독자 대북제재 대상에 포함되기도 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