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사도광산 대응' TF 띄운다…관계기관·전문가 등 참여

송고시간2022-01-28 21:05

beta

정부가 일본의 사도(佐渡) 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 민·관이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선다.

외교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사도광산에 대한 종합적·체계적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TF를 이날 출범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추천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부 공공외교대사 단장…자료수집·분석·교섭 등

일본 사도광산 (CG)
일본 사도광산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정부가 일본의 사도(佐渡) 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 민·관이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선다.

외교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사도광산에 대한 종합적·체계적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TF를 이날 출범한다고 밝혔다.

TF는 이상화 외교부 공공외교대사가 단장을 맡고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 관련 공공기관들이 참여한다.

또 유네스코 이슈에 대해 전문성과 경험 갖춘 전문가들도 참여한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소개했다.

정부는 TF를 중심으로 사도광산 관련 자료 수집과 분석, 대외 교섭 및 홍보 등 본격적인 대응을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달 관계기관 협의회 및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일본의 이날 사도광산 등재 추진 결정 이전부터 TF 구성 작업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역시 사도 광산 등재를 위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관방부(副)장관보(補)가 이끄는 관계부처 TF를 설치한다는 방침을 이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추천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이에 따라 등재 추진을 강행하려는 일본과 이에 맞선 한국 간의 외교전이 향후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7년 전 일본 근대산업시설 등재 추진에 이어 또다시 이런 사안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한편으로 당시의 경험을 십분 활용해 이번 상황에 맞는 현실적이고 전략적, 단계적 대응을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