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2022 대선

이재명·윤석열, 공식일정 자제하고 '토론 열공'

송고시간2022-01-29 05:00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설연휴 첫날인 29일 별도의 공개일정없이 토론 준비에 주력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지역민영방송협회와의 인터뷰 외에 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31일 두 후보의 양자토론에 이어 2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첫 '4자 TV토론'이 열리는 만큼 그간 발표한 정책과 공약, 각종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윤석열, 공식일정 자제하고 '토론 열공'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설연휴 첫날인 29일 별도의 공개일정없이 토론 준비에 주력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지역민영방송협회와의 인터뷰 외에 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윤 후보 역시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31일 두 후보의 양자토론에 이어 2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첫 '4자 TV토론'이 열리는 만큼 그간 발표한 정책과 공약, 각종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저는 언제든 어떤 주제든지 수용한다"며 "나라의 운명을 책임지고 국민의 삶을 결정할 가장 큰 권한이 있는 대통령을 뽑는데 후보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역량을 갖고 있는지 국민이 검증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최소한의 도리이자 의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대통령 후보로서 국민의 우려와 궁금증을 해소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전 국민 앞에서 토론을 통해 이 후보를 철저히 검증하고, 저에 대한 모든 논란을 깨끗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