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위드 코로나' 때 술집 매출 2.8배↑…배달앱은 8%↓

송고시간2022-01-30 08:00

beta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전환한 지난해 11월 전국의 주점 매출이 전월보다 2.5배 이상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배달앱 매출도 8%가량 줄었다.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는 30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외식업 경기분석'(2021년 11월) 보고서를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T 보고서…피자·햄버거 등 간편 음식업 매출도 10%↓

단계적 일상화 첫 날, 밤 10시 넘긴 홍대는 '불야성'
단계적 일상화 첫 날, 밤 10시 넘긴 홍대는 '불야성'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정부의 단계적 일상화 결정에 따라 영업시간 제한과 이용객 제한이 완화된 지난해 11우러 1일 밤 서울 마포구 홍대 앞 주점이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지만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2021.11.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전환한 지난해 11월 전국의 주점 매출이 전월보다 2.5배 이상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그전까지 꾸준히 증가했던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 등 간편음식 업종의 매출은 약 10% 감소했다. 이 기간 배달앱 매출도 8%가량 줄었다.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는 30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외식업 경기분석'(2021년 11월) 보고서를 공개했다.

조사팀은 신한카드 결제 데이터를 토대로 지난해 11월 외식업 전체 매출, 업종별 매출, 배달앱 매출 등을 추정했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외식업 매출액은 9조9천497억원으로 전월보다 1.3% 증가했다.

하지만 업종별로는 희비가 뚜렷하게 갈렸다.

이 기간 일반 유흥주점과 무도 유흥주점 매출은 각각 109.2%, 205.1% 뛰었다. 생맥주 전문점과 기타 주점 매출은 각각 34.5%, 34.8% 증가했다.

이들 4개 업종을 '주점' 단일 항목으로 볼 경우 매출 총액은 3천290억원으로, 전월(1천834억원)보다 약 179.4% 늘어났다.

위드 코로나를 시행한 한 달간 전국 술집 매출이 약 2.8배 증가했다는 얘기다.

'위드코로나 전환, 외식 수요 터지자 배달 감소'
'위드코로나 전환, 외식 수요 터지자 배달 감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시행으로 움츠렸던 외식 수요가 폭발하면서 배달 앱 이용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인도에서 배달 오토바이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11.10 ryousanta@yna.co.kr

반면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 등 간편 음식점의 매출은 9.6%, 김밥 및 기타 간이음식점 매출은 5.6% 각각 줄었다.

조사팀은 "간편음식 관련 업종의 매출액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었지만 11월 들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1월 배달앱 매출은 전월(1조4천629억원)보다 8.2% 감소한 1조3천425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외식업 매출 중 배달앱이 차지하는 비중도 13.5%로 전월(14.9%)보다 1.4%포인트 작아졌다.

조사팀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방문외식이 증가한 반면 배달앱 이용은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