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형물 기부할 때만 해도 좋았는데…포스코-포항시 급속 냉각

송고시간2022-02-02 08:22

beta

포스코의 지주회사 전환을 계기로 포스코와 경북 포항시 사이가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2일 포항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는 1968년 창사 이후 포항에 제철소를 설립하며 성장해 왔다.

더군다나 포스코가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포항 북구 환호공원에 117억원을 들여 만든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인 '스페이스 워크'를 시에 기부하면서 양측 관계는 끈끈하게 이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 지주사 체제 전환 반대
포스코 지주사 체제 전환 반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포스코 2022년 임시주주총회가 열린 1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포항 시민단체, 포항시의회, 경북도의회 등이 지주사 전환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8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의 지주회사 전환을 계기로 포스코와 경북 포항시 사이가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2일 포항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는 1968년 창사 이후 포항에 제철소를 설립하며 성장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기오염 물질 배출에 따른 환경오염, 연안 매립 등에 따른 해양 생태계 파괴 등 다양한 문제도 불거졌다.

그러나 포스코 성장과 함께 철강공단 기업 입주, 포항 인구 증대 등으로 많은 시민이 직·간접 혜택을 받은 것도 사실이다.

포스코 역시 사회공헌 활동과 투자로 지역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이 때문에 포스코와 포항시는 50여 년간 애증의 관계를 이어오면서도 비교적 큰 마찰 없이 지냈다.

더군다나 포스코가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포항 북구 환호공원에 117억원을 들여 만든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인 '스페이스 워크'를 시에 기부하면서 양측 관계는 끈끈하게 이어졌다.

이 조형물 덕분에 환호공원은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관람객 발길이 이어지면서 주차난이 발생할 정도로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포스코가 2000년 10월 민영화 이후 21년 만에 투자형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 아래 철강 등 사업 자회사를 두는 지주사 체제 전환을 추진하면서 양측 관계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시는 포스코가 지난해 12월부터 지주사 전환을 추진하면서 시나 관계 기관과 별다른 소통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 내심 섭섭해하고 있다.

포항지역 투자나 대책안을 발표하지 않았고 포스코홀딩스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을 서울에 설립하기로 한 점도 시를 자극했다.

이 때문에 시는 1월에 시의회, 지역구 국회의원, 시민단체 등과 함께 성명을 발표하거나 집회를 열며 지주사 포항 설립을 촉구했다.

반면 포스코 측은 지주사의 경우 포스코를 비롯해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 등 자회사 투자 관리나 미래 신사업 발굴을 맡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포항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지주사 설립은 이미 확정됐다.

포스코 측이 포스코홀딩스나 미래기술연구원을 서울에 두기로 한 결정을 바꿀 의사가 없는 만큼 포스코와 포항시 냉전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나란히 입장
나란히 입장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21년 11월 18일 경북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 제막식에 참가하기 위해 이강덕 포항시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나란히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스코 로고
포스코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