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구 영상일까" 전 여친에 음란물 보내 협박한 30대 징역형

송고시간2022-01-30 10:00

beta

우연히 발견한 음란물 속 여성을 헤어진 여자친구로 착각, 영상 유포 협박을 한 3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씨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익명으로 해당 영상과 메시지를 B씨에게 보낸 그는 "남자친구가 보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영상 속 여성 임을 인정하지 않으면 주변에 뿌리겠다"고 협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협박(PG)
협박(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우연히 발견한 음란물 속 여성을 헤어진 여자친구로 착각, 영상 유포 협박을 한 3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씨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인터넷 음란물에 등장한 여성을 헤어진 여자친구 B씨로 착각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익명으로 해당 영상과 메시지를 B씨에게 보낸 그는 "남자친구가 보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영상 속 여성 임을 인정하지 않으면 주변에 뿌리겠다"고 협박했다.

그러나 영상 속 여성은 B씨와 전혀 관련 없는 인물이었다.

박 판사는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경험했을 것으로 보여 죄질이 매우 나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실형 선고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