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달, 메이저 21회 우승까지 '1승만' 더…4강서 베레티니 제압

송고시간2022-01-28 15:54

beta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5위·스페인)이 메이저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신기록에 1승만을 남겨뒀다.

나달은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12일째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마테오 베레티니(7위·이탈리아)를 2시간 55분 만에 3-1(6-3 6-2 3-6 6-3)로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했다.

지금까지 4대 메이저 대회에서 총 20차례 우승해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와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나눠 가진 나달은 한 번만 더 이기면 21회 우승 신기록을 작성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치치파스-메드베데프 경기 승자와 호주오픈 테니스 결승 격돌

주먹 불끈 나달
주먹 불끈 나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5위·스페인)이 메이저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신기록에 1승만을 남겨뒀다.

나달은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12일째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마테오 베레티니(7위·이탈리아)를 2시간 55분 만에 3-1(6-3 6-2 3-6 6-3)로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했다.

지금까지 4대 메이저 대회에서 총 20차례 우승해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와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나눠 가진 나달은 한 번만 더 이기면 21회 우승 신기록을 작성한다.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베레티니 상대하는 나달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베레티니 상대하는 나달

[AFP=연합뉴스]

올해 호주오픈에 페더러는 출전하지 않았고, 조코비치는 출전이 불발됐다. 조코비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대회에 출전하려다 호주 정부로부터 입국 거부당했다.

호주오픈은 메이저 대회 중 나달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인 대회다.

나달은 호주오픈에서 2009년 단 한 차례 우승했고, 네 차례 준우승(2012년·2014년·2017년·2019년)했다.

결승에 오른 것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며 그 뒤 두 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8강 탈락했다.

나달 상대로 선전한 베레티니
나달 상대로 선전한 베레티니

[AFP=연합뉴스]

나달은 이어 열리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 경기 승자와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메드베데프와 치치파스는 나달, 조코비치, 페더러의 '빅3'를 위협하는 차세대 대표 주자로 꼽히는 선수들이다.

나달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상대 전적에서 메드베데프에게 3승 1패, 치치파스에게는 7승 2패로 앞선다.

그러나 메드베데프와 가장 최근 맞대결인 2020년 ATP 파이널스에서 나달은 1-2로 졌다.

치치파스에게는 지난해 호주오픈 8강에서 2-3으로 진 안 좋은 기억이 있다.

호주오픈 결승 오른 나달
호주오픈 결승 오른 나달

[EPA=연합뉴스]

나달은 베레티니의 첫 서브 게임부터 브레이크해낸 끝에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도 베레티니의 첫 번째, 두 번째 서브 게임을 연달아 브레이크, 2-0으로 달아났다.

나달은 3세트부터 움직임이 다소 느려졌다. 범실도 늘어나기 시작했다.

나달의 4번째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 5-3으로 앞서나간 베레티니는 여세를 몰아 두 번 연속 서브에이스를 올린 끝에 한 세트를 만회했다.

베레티니의 반격은 거기까지였다.

4세트 들어 침착하게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나가던 나달은 베레티니의 4번째 서브 게임을 듀스 접전 끝에 가져가 승부의 추를 자신 쪽으로 확 기울였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