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대·한림대 총장 지낸 교육학자 정범모 교수 별세

송고시간2022-01-28 15:32

beta

충북대 초대 총장과 한림대 2대 총장을 지낸 원로 교육학자 정범모 한림대 명예석좌교수가 28일 오전 별세했다.

고인은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 정범모 한림대 명예석좌교수
고 정범모 한림대 명예석좌교수

[대한민국학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충북대 초대 총장과 한림대 2대 총장을 지낸 원로 교육학자 정범모 한림대 명예석좌교수가 2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7세.

고인은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사범대학장을 지냈고, 한림대에서는 총장 퇴임 후에도 석좌교수와 한림과학원 회장 등으로 활동했다.

한국교육학회장, 행동과학연구소장, 관훈클럽 '한국언론 2000년' 위원장도 맡았다. 1986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이 됐다.

국민훈장 동백장과 무궁화장을 받았고, 인촌상과 일송상도 수상했다.

'발전론 서설', '교육과 교육학', '인간과 사회와 교육', '인간의 자아실현', '한국의 교육세력', '학문의 조건' 등 많은 책을 썼다.

2020년에는 제자들이 '한국 교육학의 선구자: 운주 정범모 선생 기념문집'을 펴내기도 했다.

노년에는 몸담았던 학교인 서울대, 충북대, 한림대에 여러 차례 장학금과 발전 기금을 기부했다. 2008년에는 한림대에 장학기금 5억원을 전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진웅(전 덕성여대 교수)·진수(충북대 교수)·진호 씨와 딸 진경(전 충북대 교수)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가족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 20분. ☎ 02-3010-2000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