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용, 우크라·접경국 공관장 화상회의…유사시 국민보호 논의(종합)

송고시간2022-01-28 21:30

"상황악화 가능성 배제 못해"…우크라·접경국 협조체계 구축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2.29 [공동취재]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우크라이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8일 우크라이나 및 접경국 공관장들과 화상 회의를 열고 현지 정세와 재외국민 보호 대책 등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우크라이나 및 러시아, 폴란드, 헝가리, 벨라루스,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벨기에(유럽연합 관할) 등 주변 7개국 주재 공관장이 참여했다.

정 장관은 현재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해소를 위해 외교적 해법이 모색되고 있지만, 상황 악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유사시 재외국민 보호가 철저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외교부 본부를 중심으로 관련 공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재외국민과 우리기업의 안전 확보'가 최우선 과제로, 이를 위해 모든 외교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참석 공관장들도 현재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각 국의 평가와 조치 등을 발표하고, 유사시 재외국민 및 기업 보호 방안을 협의했다.

특히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 우크라이나와 접경국가 소재 공관의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심도있게 논의됐다고 외교부는 소개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으로 위기가 고조되면서 정부도 만일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대비를 강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는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을 주시하면서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의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유사시에 대비한 재외국민 대피·지원 계획도 업데이트해왔다.

지난 25일에는 우크라이나 남·동·북부 12개 주(州)의 여행경보를 3단계(출국권고)로 상향 조정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여행경보 3단계가 발령됐던 크림·루간스크·도네츠크 등 3개 주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25개 주 중에서 15개 주가 3단계 지역이 됐다.

외교부는 "긴급 상황에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주요 우방국과의 정보공유 및 공조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UM9HMcON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