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 홀로 집에' 매콜리 컬킨 약혼…이미 9개월 아들도

송고시간2022-01-28 15:24

beta

영화 '나 홀로 집에'(1990) 주인공으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왕년의 아역스타 매콜리 컬킨(42)이 아시아계 배우와 약혼했다고 피플 인터넷판이 측근의 말을 인용,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컬킨의 약혼 상대는 태국-몽족 혼혈로 미국에서 태어난 아역배우 출신 브렌다 송(34)이다.

가족이 모두 크리스마스 여행을 떠나 버린 뒤, 홀로 집을 지키게 된 '케빈'이라는 영화 속 캐릭터는 지금도 '나 홀로 크리스마스'의 상징이 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프로풋볼(NFL)경기장을 찾은 컬킨과 송
미국프로풋볼(NFL)경기장을 찾은 컬킨과 송

[송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영화 '나 홀로 집에'(1990) 주인공으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왕년의 아역스타 매콜리 컬킨(42)이 아시아계 배우와 약혼했다고 피플 인터넷판이 측근의 말을 인용,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컬킨의 약혼 상대는 태국-몽족 혼혈로 미국에서 태어난 아역배우 출신 브렌다 송(34)이다.

송은 국내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6살 때 광고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뒤 주로 디즈니 작품에서 오랜 기간 연기 경력을 쌓은 배우다.

둘은 영화 '체인지랜드'를 촬영하던 2017년 처음 인연을 맺어 4년 넘게 열애를 해오고 있다. 작년 4월에는 아들 '다코타 송-컬킨'을 얻기도 했다.

컬킨은 10살 때인 1990년 '나 홀로 집에'와 1992년 '나 홀로 집에 2'가 연이어 공전의 대히트를 기록하면서 큰 인기를 누렸다.

가족이 모두 크리스마스 여행을 떠나 버린 뒤, 홀로 집을 지키게 된 '케빈'이라는 영화 속 캐릭터는 지금도 '나 홀로 크리스마스'의 상징이 되고 있다.

그러나 영화의 성공 이후 컬킨은 너무 큰 유명세에다 부모의 이혼, 양육권 분쟁 등을 겪으면서 험난한 청소년기를 보냈다.

18살이던 1998년에는 역시 아역배우 출신인 레이철 마이너(40)와 결혼했지만 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002∼2011년에는 배우 밀라 쿠니스와 교제하기도 했다.

2018년 매콜리 컬킨의 모습
2018년 매콜리 컬킨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