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 첫 회기부터 '졸속'…"강원도의회는 세비 반납하고 해산하라"

송고시간2022-01-28 14:44

beta

강원도의회가 올해 첫 임시회를 대통령선거 운동 기간과 겹친다는 이유 등으로 애초보다 일주일 앞당겨 설 연휴 직후인 2월 7일 개최하기로 하자 시민사회단체가 졸속 회기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28일 논평에서 "도의회는 올해 첫 임시회를 설 연휴 직후인 7일 열기로 변경 공고했다"며 "집행부와 도의원들이 임시회를 실질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은 휴일을 제외하면 2월 3∼4일 단 이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오로지 대선의 잿밥과 공천에만 눈이 어두워 코로나19로 인한 민생은 뒷전이고 최소한 '염치'와 '소양'마저 상실했다"며 "이는 마지막까지 도민의 짐이 되어가는 도의회의 초라한 자화상"이라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평화경제연구소 성명 "집행부 거수기 오명도 모자라 '도민의 짐'"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올해 첫 회기부터 졸속 개최되는 강원도의회는 차라리 세비를 반납하고 이른 해산만이 답이다."

논평 발표하는 강원평화경제연구소
논평 발표하는 강원평화경제연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도의회가 올해 첫 임시회를 대통령선거 운동 기간과 겹친다는 이유 등으로 애초보다 일주일 앞당겨 설 연휴 직후인 2월 7일 개최하기로 하자 시민사회단체가 졸속 회기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28일 논평에서 "도의회는 올해 첫 임시회를 설 연휴 직후인 7일 열기로 변경 공고했다"며 "집행부와 도의원들이 임시회를 실질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은 휴일을 제외하면 2월 3∼4일 단 이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올해는 무려 24건의 조례안과 3건의 동의안을 처리해야 하고, 입찰 담합 의혹을 받는 알펜시아리조트의 매각 잔금 납부, 교통대란이 우려되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개장 등 점검해야 할 현안 사업이 한둘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통상 해당 연도 첫 회의는 그해 각 부서 및 소속 기관별 주요 업무 추진계획 보고를 상임위원회에 보고·심의하는 매우 중요한 회의"라며 "의정 활동이 벼락치기 시험도 아니고 이틀 만에 10조 원에 달하는 도와 도교육청 예산을 어떻게 검토하라는 말인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4년 회기 내내 집행부의 '거수기'라는 오명도 모자라 의안에 관해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프리패스 도의회'라는 딱지를 붙이게 된 강원도의회가 마지막까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각 앞에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비틀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오로지 대선의 잿밥과 공천에만 눈이 어두워 코로나19로 인한 민생은 뒷전이고 최소한 '염치'와 '소양'마저 상실했다"며 "이는 마지막까지 도민의 짐이 되어가는 도의회의 초라한 자화상"이라고 평가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